독후감 > 기타
인쇄   

편지쓰기 - 구즈하라 준 씨에게 모래

등록일 : 2010-07-20
갱신일 : 2010-07-2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구즈하라 준 씨에게 모래.hwp   [size : 25 Kbyte]
  25   0   500   1 Page
 
  _%
 
구즈하라 준 씨에게 모래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구즈하라 준 씨에게

구즈하라 준씨 안녕하세요?
아, 그냥 선생님이라고 부르도록 하겠습니다. 얼마전 구즈하라 준씨의 수업과 생활모습을 보았습니다.
선생님 께서는 무척 예민한 사춘기인 중학생들의 선생님이셨는데 그 수업방식에 놀라고 또한번 감탄했답니다. 맡으신 반이 문제아 반이어서인지 학생들이 교과서에 있는 내용이라면 싫어하고, 자신들을 문제아로 딱지붙인 선생님들을 싫어하는 단체적인 현상을 보이는 듯 했는데........
그 색다른 교육방법은 모두에게 흥미를 끈 것 같습니다. 선생님 반 학생들은 모두 개성이 강한 학생들 같아 보였어요. 자유를 원하고, 학생이라는 맞춰진 틀. 규칙이 엄청난 그 틀을 벗어나고 싶어하는 그런 모습도 개성이 강해서가 아닐까 하는 생각입니다.
호시노 도시오의 경우를 보면, 스포츠 머리를 하지않고 머리를 기른다는 것. 기른다는 것 그 하나가 규칙 위반이라고 그렇게 하면 안된다는 선생님 때문에 학교 밖에서 자신의 대한 입장을 전단지에 인쇄하여 나누어 주기도 했지만, 교장선생님과 다른 여러 선생님들은 그런것도 하지 말라고 하더라구요. 정말 그 부분을 보면서 화가 났답니다.
이런 규칙많은 학교에서 아이들의 생각이 어떤지 들으려 노력하시는 선생님같은 분이 계신가 하면 아이들을 학대하는 모리선생님 같은 분도 계시는 것을 보았습니다. 모리선생님은 화를 잘 내서 복어라는 별명이 붙으셨다고 하는데 정말 화가 많으신 것 같습니다. 모리선생님이 한번 낸 화와 뱉어낸 말. 그 말이 한 아이의 미래를 망가트릴지도 모르는 일입니다. 모리선생님이 앞으로는 그런행동을 하지않게 선생님께서 말씀좀 잘 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선생님의 첫 수업이 기억나는군요. 수업을 하지않고 아이들의 생각을 고루 듣는 것 말입니다.
요즘에는 아이들 생각을 들어주는 선생님이 별로 없는것같고 문제에 대한 답만 발표하고 교과서에 맞추어 수업하고.. 그렇게 살아가는데 아이들의 이야기를 들으시는 선생님의 모습이 멋져 보였습니다. 나쁜 생각이나 화가난 기분을 대화로 풀어주시는 선생님의…(생략)



∴Tip Menu

편지쓰기구즈하라준씨에게모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