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지쓰기 - 구즈하라 준 씨에게 모래

독후감 > 기타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구즈하라 준 씨에게 모래.hwp   [size : 25 Kbyte]
  25   0   500   1 Page
 
  _%
  등록일 : 2010-07-20

구즈하라 준 씨에게 모래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구즈하라 준 씨에게

구즈하라 준씨 안녕하세요?
아, 그냥 선생님이라고 부르도록 하겠습니다. 얼마전 구즈하라 준씨의 수업과 생활모습을 보았습니다.
선생님 께서는 무척 예민한 사춘기인 중학생들의 선생님이셨는데 그 수업방식에 놀라고 또한번 감탄했답니다. 맡으신 반이 문제아 반이어서인지 학생들이 교과서에 있는 내용이라면 싫어하고, 자신들을 문제아로 딱지붙인 선생님들을 싫어하는 단체적인 현상을 보이는 듯 했는데........
그 색다른 교육방법은 모두에게 흥미를 끈 것 같습니다. 선생님 반 학생들은 모두 개성이 강한 학생들 같아 보였어요. 자유를 원하고, 학생이라는 맞춰진 틀. 규칙이 엄청난 그 틀을 벗어나고 싶어하는 그런 모습도 개성이 강해서가 아닐까 하는 생각입니다.
호시노 도시오의 경우를 보면, 스포츠 머리를 하지않고 머리를 기른다는 것. 기른다는 것 그 하나가 규칙 위반이라고 그렇게 하면 안된다는 선생님 때문에 학교 밖에서 자신의 대한 입장을 전단지에 인쇄하여 나누어 주기도 했지만, 교장선생님과 다른 여러 선생님들은 그런것도 하지 말라고 하더라구요. 정말 그 부분을 보면서 화가 났답니다.
이런 규칙많은 학교에서 아이들의 생각이 어떤지 들으려 노력하시는 선생님같은 분이 계신가 하면 아이들을 학대하는 모리선생님 같은 분도 계시는 것을 보았습니다. 모리선생님은 화를 잘 내서 복어라는 별명이 붙으셨다고 하는데 정말 화가 많으신 것 같습니다. 모리선생님이 한번 낸 화와 뱉어낸 말. 그 말이 한 아이의 미래를 망가트릴지도 모르는 일입니다. 모리선생님이 앞으로는 그런행동을 하지않게 선생님께서 말씀좀 잘 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선생님의 첫 수업이 기억나는군요. 수업을 하지않고 아이들의 생각을 고루 듣는 것 말입니다.
요즘에는 아이들 생각을 들어주는 선생님이 별로 없는것같고 문제에 대한 답만 발표하고 교과서에 맞추어 수업하고.. 그렇게 살아가는데 아이들의 이야기를 들으시는 선생님의 모습이 멋져 보였습니다. 나쁜 생각이나 화가난 기분을 대화로 풀어주시는 선생님의…(생략)




편지쓰기구즈하라준씨에게모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