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 기타
인쇄   

편지쓰기 - 김첨지 아저씨께 김첨지

등록일 : 2010-07-20
갱신일 : 2010-07-2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김첨지 아저씨께 김첨지.hwp   [size : 28 Kbyte]
  128   0   500   2 Page
 
  _%
 
김첨지 아저씨께 김첨지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힘내세요!! 김첨지 아저씨..

안녕하세요.
저는 xx이라고 합니다.
아직도 열심히 인력거를 끌고 다니시는 아저씨가 눈에 선하네요.
개똥이도 많이 컸겠구요. 날씨가 제법 더워져 인력거를 끌고 다니시는데 힘드실테죠.
저도 이제 고3생활에 접어들어서, 수능을 바라보고있답니다. 요즘 하루하루가 많이 힘들어요. 그렇지만 열심히 땀흘려 수고하시는 아저씨에 비하면, 전 행복한거겠죠.
제가 아저씨께 이렇게 편지를 쓰게된건요. 요즘 수행평가로 `문학작품 인물에게 편지쓰기`가 있는데, 어떤 인물에게 쓸까 고민하다가, 오래전에 접하게 된 아저씨의 이야기를 다시 떠올려서 아저씨께 위로의 말을 전해드리려고 이렇게 글을 씁니다.
제가 아저씨의 슬픈 이야기를 처음접하게 된건 중학교때였어요. 무심코 타자연습을 하다가 나온 짧은 토막의 내용을 보고 전문을 읽게 되었죠.
그리 좋지않은 생활환경에서 부인과 개똥이와 함께 살던 아저씨는 처음에 그저 험상궂고 사나운아저씨라고 생각했어요. 그러다가 병으로 누워계신 아주머니께 겉으로는 모질게 하지만 속으로 설렁탕 한그릇 사주고 싶어하시는 아저씨의 소박하고 애정어린 마음에 다시 보았죠. 아저씨가 그렇게 되신건 힘든 생활때문이 아니었나 싶었어요.
그런 아저씨게 좀처럼 찾아오지 않는 `운수좋은날`이 찾아왔을때 불안해 하는 아저씨를 보면서, 또 아침에 아주머니의 말과 인력거를 타고 집앞을 지날때 아저씨의 생각에서 저도 왠지모를 불안감이 들었어요. 그 행운의 대가로 큰 불행이 닥칠꺼라는 생각이 들었죠.
`운수좋은날`의 수입을 들고 술집을 찾아가 술주정을 하며 돈을 내동댕이치는 아저씨를 보고 아저씨의 삶의 애환같은걸 느낄수가 있었어요. 돈을 원하지만, 그러나 그 돈이 원망스러운 아저씨의 마음을 저도 알수있었어요. 힘들게 일하지만 좀처럼 아저씨께는 풍족함이라는것이 주어지지않는다는 것을, 그리고 아내의 병을 고칠만한 돈도 없다는것을.. 그래서 아주머니의 죽음을 예감하고 우는 아저씨의 모습에서 그 안타까움을…(생략)



∴Tip Menu

편지쓰기김첨지아저씨께김첨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