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지쓰기 - 누리야 누리야 누리야 누리야

독후감 > 기타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누리야 누리야 누리야 누리야.hwp   [size : 26 Kbyte]
  69   0   500   2 Page
 
  _%
  등록일 : 2010-07-20

누리야 누리야 누리야 누리야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누리야 누리야

누리에게....
너의 이야기는 진실이라고 했지? 정말 눈물이 나오더라..
남자는 울면 안되는데..
누리야 누리야 책을 읽으니까 눈물이 나오더라. 너희 아빠는 예전에 죽었었지..넌 정말 용기도 많아.. 너희 엄마가 오지 않았을때, 넌 슬펐지.. 나도 슬펐어. 나갔으면 찾아 나갈 생각은 하지 못했을 꺼야. 그런데 넌 용기를 잊지 않고. 너희 엄마를 찾아가기 위해 집을 나갔지. 넌 운이 정말 좋은 아이 같아.. 나쁜 사람들은 만나지 않고, 착한 사람을 만나 돈을 벌고 도움을 받고, 난 힘들어서 용기를 잃고 다시 집으로 돌아왔을꺼야. 그리고 아마 고아원으로 갔을꺼야..
니 용기는 살아가면서 나에게 큰 감동을 주었어.. 고마워, 누리야.
니가 흰점박이 아저씨에게 잡혀갔을 땐 내가 책속으로 들어가서 흰점박이 아저씨를 때려 눞히고 너를 데리고 도망을 갔을꺼야. 니가 가장 힘들었던건 흰점박이 아저씨에게 잡혀가서 고문을 당하고 매를 맞은 것이었던것 같아. 다행히 착한 영발이형을 만나서 탈출을 하게 되고, 영발이형과 함께 전국팔도를 돌아다니며 넌 공부를 하고, 영발이형은 일을 하고 귀여운 개도 만나게 되지..
이렇게 니가 운이 좋은것은 다 니가 용기가 많고, 희망을 가지기 때문이라고 난 생각해..
넌 공부도 무지 잘하더라.. 중학교에 입학하고.. 그리고 넌 다른 사람을 정말 잘 도와 주더라. 영발이 형과 니가 서울로 왔을때 가장 처음 도와준 강자 누나와 결혼을 해서 아이를 낳고 아주 좋은 가정을 이끌어 가고 할때 난 너의 불행은 끝인 줄 알았어. 근데 그게 아니더라..
새로 태어난 아이가 병에 걸리고 영발이 형도 힘들어 지고 강자누나도 아프고 해서 니가 결국 공사장에서 일을 하게 되고, 돈을 많이 벌어서 아기를 낳게 해달라고 했지.
난 그걸 보고 정말 감동 깊은걸 느꼈어.. 넌 너희 엄마를 찾는 것도 중요하지만 가까이에 있고 친한 사람이 아프면 그 사람들 먼저 도와 줄수 있다는게 정말 감동 깊었어.
난 누리야 누리야 라는…(생략)




편지쓰기누리야누리야누리야누리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