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 기타
인쇄   

편지쓰기 - 동백꽃 `나`에게 독서편지 동백꽃 `나’에게

등록일 : 2010-07-20
갱신일 : 2010-07-2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동백꽃 `나`에게 독서편지 동백꽃 `나’에게.hwp   [size : 15 Kbyte]
  60   0   500   2 Page
 
  _%
 
동백꽃 `나`에게 독서편지 동백꽃 `나’에게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동백꽃 ‘나’에게
안녕? 사실 이름을 불러주고 싶은데 너의 이름이 나오지 않더라. 그래서 이렇게 일단은 ‘나’라고 편지에 적었어. 괜히 나한테 쓰는 것 같아서 조금은 어색하고 이상하긴 하지만 어쨌든 편지는 너에게 주고 싶은 거니까 오해하지 말고 읽어주었으면 좋겠다. 일단은 난 네가 너무 순수해서 그 마음이 마음에 들지만 솔직히 너무 순수한 것 아니니? 조금 더 말하자면 약간은 바보스러운 면도 조금은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더라. 넌 아마 나의 글을 읽고 화를 낼지도 모르겠구나. 하지만 네가 여태까지 한 일을 잘 생각해보면 나의 말에 급 동의하게 될 것이란 걸 난 잘 알고 있지. 일단 너를 좋아하는 여자 아이가 누군지는 알고 있니? 이 질문에 대답하지 못한다면 넌 정말로 바보 같은 아이가 되는 것이니까 잘 생각해 봐. 항상 너를 지켜보던 그 아이 있잖아. 너를 절대로 괴롭힌 것이 아니라고. 괜히 닭까지고 싸움도 일으키고 너에게 감자를 건네주던 그 아이. 어때 이 정도면 너도 알 만하지? 역시 넌 순수함을 넘어선 약간은 조금 모자란 그런 아이였어. 바로 너의 ‘점순이’ 어때, 이 정도면 기억나지? 얼마나 이 소녀가 너를 좋아했는지 넌 그것하나 눈치를 못 채고 그렇게 화를 낼 수가 있니. 너에게 감자를 주었을 때 얼마나 떨려했는데 그 모습하나 알아보지 못하다니 넌 남자로써 이미 꽝이야. 너에게 감자를 주면 넌 그것을 고맙다고 받아들여야 하는 것이 마땅한데 어째서 그렇게 먹지 않는다고 매몰차게 거절을 하는지 내가 그 모습을 보고 얼마나 소녀가 불쌍했는지 넌 아마 모르지? 좀 여자의 마음 좀 알아주었으면 좋겠어. 여자아이들은 자기가 좋아하는 남자가 아니면 별로 얘기도 나누고 싶지 않아해. 그런데 그 소녀는 너에게 감자라는 먹을 것 까지 주었어. 얼마나 큰 용기가 필요했을지 아마 넌 짐작할 수 없겠지? 그러니까 그렇게 거절을 한 것이지. 조금만 더 네가 눈치가 있었다면 바로 알아챌 수 있었을 것 같은데. 내가 제일 안타깝다고 생각하는 부분이야. 너도 분명 나중에는 …(생략)



∴Tip Menu

편지쓰기동백꽃`나`에게독서편지동백꽃`나’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