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지쓰기 - 몽실언니를 읽고나서 몽실 언니

독후감 > 기타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몽실언니를 읽고나서 몽실 언니.hwp   [size : 26 Kbyte]
  51   0   500   1 Page
 
  _%
  등록일 : 2010-07-20

몽실언니를 읽고나서 몽실 언니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to : 몽실 이에게

몽실아 안녕? 난 너의 이야기를 읽어본 배은정이라고 한단다.
내가 너의 이야기를 읽게된 동기는.. 방학 숙제에 몽실 언니를 읽고 독후감 써 오기라는 숙제가 있었어. 많은 책들도 있었지만 난 몽실 언니라는 책을 선택해서 독후감을 쓰기로 했어. 그런데.. 집에 와서 보니까 너무 양이 많은 거 있지. 또 너무 재미없을 것 같은 생각도 들었어. 하지만 난 독후감을 써야 된다는 그런 맘 하나로 이 이야기를 읽어 나갔어. 근데 내 생각과는 달리 너무 재미있는 거야. 때론 슬프고 즐겁고 불쌍하기도 했어.
네 이야기를 읽어보면서 슬픔의 눈물이 나올 것 같았어. 그리고 니가 불쌍해 보였을 때는 나가 아버지와 어머니를 생각할 때야. 아버지도 2명...어머니도 2명...그리고 이리 갔다 저리 갔다...너참 고생이 많았지? 너희 진짜아버지 정씨가 돈벌러 갔을 때 그 큼을 타 진짜 어머니 밀양 댁과 살던 집을 나와 새아버지 김씨에게 시집을 갔을 때.. 니가 참 불쌍하더라.
넌 착해서 어머니 아버지 말을 잘 들었지만...내가 만일 네 처지에 놓이게 된다면 집을 뛰쳐나갔을 꺼야.
그리고 네가 집안의 가장이 되어 동생을 돌보고.. 난 니가 참 힘들꺼라고 생각했어. 하지만.. 나는 너의 그런 힘듦을 잘 느껴지지 않아, 왜냐면..난 외동딸이거든.. 어쨌든 니가 참 힘들겠더라...동생을 데리고 식모 살이 가고, 또 한편으론 가장 노릇하랴..그리고 아버지가 전쟁터에서 부상을 당하고 왔을 때.. 먹을 밥이 없어 구걸을 할 때..
니가 참으로 불쌍하게 보였단다. 또 니가 새 아버지 때문에 다리 병신이 되어 그 다리 때문에 절름발이가 되었고 고모 살강댁 때문에 또하나의 어머니를 얻었을 때..너무 슬펐단다.
그 치만..새어머니 북촌 댁은 너에게 잘해 주었잖아?
난 그 새어머니 북촌 댁이 참으로 착하다 는걸 알 수 있었단다. 몇 달뒤 새 어머니 북촌 댁이 아기를 가졌다는 걸 눈치챈 몽실언니는 온갖 고생을 다 했을 때 네가 참으로 신기하고 한편으로…(생략)




편지쓰기몽실언니를읽고나서몽실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