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 기타
인쇄   

편지쓰기 - 미선언니에게 미선언니

등록일 : 2010-07-20
갱신일 : 2010-07-2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미선언니에게 미선언니.hwp   [size : 26 Kbyte]
  29   0   500   1 Page
 
  _%
 
미선언니에게 미선언니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미선언니에게.

언니 안녕하세요? 저는 언니와 재석 오빠의 이야기를 전해듣게 된 학생입니다.
잘 지내고 계신지 모르겠어요. 지금은 그리 많이 힘들지 않으신 가요? 민지는 잘 있구요? 둘이 즐겁게 지내고 있는지 모르겠네요.
그래도 참 다행스럽게 민지가 잘 적응하는 것 같아요. 그래도 자신의 엄마와 아빠를 기억하고 있을 텐데 언니와, 언니의 부모님을 잘 받아들이고 티 없이 맑게 자라는 것을 보면 민지도 참 착하고 밝은 아이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실은, 민지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바로 언니예요. 비록 언니는 좋게 좋게 생각하면서 오빠와의 관계를 긍정적으로 생각하지만, 그래도 사랑하는 사람을 마음에 묻고 살아가야 한다는 것이 얼마나 힘들지 알아요.
특히나 언니와 재석 오빠 같은 경우는 좀 특별하잖아요. 재석 오빠가 마지막까지 언니를 생각하며 자신의 심장을 언니에게 이식하고 하늘로 가는 그 모습이 제 눈에는 얼마나 멋지고 아름다워 보였는지 몰라요. 그리고 재석 오빠가 얼마나 언니를 사랑하고 있었는지 다시 한번 깨닫게 되었었어요. 언니만큼이나 오빠도 언니를 사랑했나봐요.
그런 오빠의 마음을 알기 때문에 언니도 지금처럼 밝은 모습으로 살아갈 수 있는 거라고 생각해요. 그런 오빠의 마음을 언니가 이해하지 못했다면 아마 언니도 참 많이 힘들어했을 거예요. 지금처럼 민지와 함께 웃으면 산다는 건 상상도 못할 일일지도 몰라요.
전 말이 예요. 재석 오빠가 마지막으로 언니에게 자신의 심장을 이식하면서 어떤 기분이었을지, 어떤 마음으로 언니에게 자신의 심장을 망설임 없이 내 주었을지 알 것 같아요. 아마 미안한 마음과 사랑하는 마음, 그리고 그리운 마음이 걱정되는 마음이 모두 있었을거예요.
아마 재석 오빠도 언니가 자신이 준 심장으로 자신이 없어도 항상 웃으면서 행복하게 살기를 바랐을 거예요. 자신이 준 심장으로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보며 요동치기도 하면서 말이예요. 그게 정말 오빠가 바라던 것이 아닐까요?
아직은 언니가 오빠가 아닌 다른 사람을 받아들…(생략)



∴Tip Menu

편지쓰기미선언니에게미선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