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 기타
인쇄   

편지쓰기 - 봉순이언니에게 봉순이언니

등록일 : 2010-07-20
갱신일 : 2010-07-2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봉순이언니에게 봉순이언니.hwp   [size : 25 Kbyte]
  29   0   500   2 Page
 
  _%
 
봉순이언니에게 봉순이언니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to 봉순이 언니에게

안녕하세요? 저는 xx라고해요.

언니에게 편지를 쓰고 있는 지금, 2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지만 제가 책을 읽으며 봉순이 언니에게 느꼈던 부러움과 동정,안타까웠던 부분들이 마음속에서 하나씩 되살아 나는 느낌이예요. 이런 마음을 담아 언니에게 편지를 쓰고자 해요.

언니의 인생에 있어서 행복했던 시간을 떠올려 보자면 짱아의 집에서 식모를 하면서 보낸 시간이 아닐까 생각이 되는대요,비록 짱아가 언니의 친동생은 아니지만 책을 읽으면서 언니가 짱아를 얼마나 사랑하고 아끼는지를 잘 알수 있었어요. 언니의 마음속에 짱아가 다른 것과 비교 할 수 없을 만큼 중요한 존재라는 것을 말이예요.

저도 여자동생과 남자동생이 있는데요, 우리는 피가 섞인 한 가족이지만 언니가 짱아에게 하는 것만큼 동생들을 챙겨주지 못하는 제 자신이 부끄럽기도 해요.

그리고 넉넉하지도 그리 행복하지도 못했던 언니의 환경에서도 항상 낙천적인 태도를 잃지않는 언니의 모습이 보기 좋았어요.

조금만 안좋은 일이 있어도 짜증내고 난 안될꺼야 라고 단념부터 하는 제 자신이 부끄러워요.

하지만 언니를 좋아하는 한명의 동생으로서 충고하고 싶은 말도 있어요.

솔직히 말해서 누구나 사랑을하고 결혼을 하게 되는 건 당연한 일이예요.

그렇지만 여러 남자들과 헤어지고 다시 만나는 이런 경솔한 행동은 좋은 것이 아니라고 생각해요.물론 부문적으로 언니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나타난 일도 있겠지만 말이예요.

하지만 전적으로 언니의 잘못이 없다고는 생각하지 않아요. 그런 상황이라면 난 어떻게 했을까라는 반문을 나에게 해보기도 했지만 전 그러지 않았을 꺼예요.그런 내용을 읽을때마다 봉순이 언니의 의도와는 다르게 된 일일꺼야 라고 나 자신에게 단념화 시키기도 했던 기억이 나네요.

그리고 언니의 임신 소식은 저에게 엄청난 총격이 었어요 .비록 그런 아이가 이세상에 빛을보기도 전에 사라졌지만 말이에요.하지만 짱아의 엄마와 함께 그아이를 낙태시킨것은 현명한 선택이었…(생략)



∴Tip Menu

편지쓰기봉순이언니에게봉순이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