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 기타
인쇄   

편지쓰기 - 상록수 편지글 상록수

등록일 : 2010-07-20
갱신일 : 2010-07-2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상록수 편지글 상록수.hwp   [size : 27 Kbyte]
  44   1   500   2 Page
 
  100%
 
상록수 편지글 상록수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상록수를‘ 읽고 주인공에게 편지 쓰기】
상록수의 주인공 ‘영신‘ 언니께.
안녕 하세요.
전 오늘 우리 나라 농촌계몽운동 소설의 대표라고 할 수 있는 심훈의 상록수를 읽었어요.
언니께서는 가을 학기가 되자 ○○일보사 에서 주최하는 농촌 계몽운동보고에서 박동혁 이라는 학생과 만나 서로의 열정과 씩씩함에 호감을 느꼈다가, 어느 농촌 문제의 좌담회에서 다시 만나 가까워지고, 그날 밤 농촌 계몽운동을 위해 자기의 공부를 포기하고 자기자신의 온 힘을 쏟을 것을 맹세했어요. 남녀가 만나서 농촌부흥을 위해 달빛 아래서 맹세하는 모습은 생각만 해도 유치하지만 이 모습은 우리 민족이 농촌계몽을 위해 얼마나 노력했는가를 보여주는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 뒤 박동혁 은 한곡리로, 언니는 경기도 청석골로 내려가 농촌부흥을 위해 힘썼구요.
그런데 농촌 계몽 운동을 위해 학교를 그만두고 농촌으로 내려가셨을 때 왜 그렇게 어려운 길을 선택했을지 의아하기도 했지만, 농촌을 살리겠다는 마음으로 농촌을 떠난 언니의 마음을 이해할 수 있었어요.
청석골로 내려간 언니께서 예배당을 빌려 아이들을 가르치기 시작했을 때 전 너무나 자랑스러웠고, 아이들이 하나하나 학문에 눈떠갈 때 전 언니를 많이 응원했어요.
그리고 언니께서 어려운 길을 하나한 헤쳐 나갈 때 전 언니의 모험심에 감탄을 했어요.
대체 어디서 그런 용기가 나는건지, 정말 놀라웠거든요.
그런데 주재소 주임이 교회의 예배당에서 105 명의 1/2 밖에 안되는 80 명만 가르치라고 했을 때에는 정말 마음이 아팠어요. 아이들을 선착순으로 80명만 오게 하고 나머지 아이들이 창문이나 나무 위로 올라가서라도 공부하려 할 때 언니 마음이 얼마나 아플지 생각하게 되었고 나라잃은 설움을 다시 한번 뼈저리게 느꼈어요.
또 철모르는 아이들이 배우려고 노력하는데 이를 저지하는 일본이 너무 미웠구요.
어려운 농촌에서 누나가 학원을 지어서라도 아이들에게 깨우치려고 할 때는 가능 하다면 나라도 나서서 돕고 싶었어요.
언니께서 기…(생략)



∴Tip Menu

편지쓰기상록수편지글상록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