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 기타
인쇄   

편지쓰기 - 클로드 부주교님께 클로드

등록일 : 2012-10-17
갱신일 : 2012-10-1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클로드 부주교님께 클로드.doc   [size : 21 Kbyte]
  46   0   500   3 Page
 
  _%
 
클로드 부주교님께 클로드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독서감상문` 노트르담의 꼽추를 읽고(편지글)
클로드 부주교님께

안녕하세요?
저는 현제 21세기에 살고있는 한국에 고1 재학 중인 학생입니다.
부주교님이 카톨릭에 종사하고 계시니 처음에는 세대는 달라고 같은 교인으로서 얼마나 자랑스러웠는지 모릅니다.
아무도 데리고 가지 않은 카지모도를 맡아 키운신다 했을때 제가 부주교님께 드렸던 존경과 사랑의 깊이는 글로도 표현 할 수 없습니다.
이런 사람을 만날 수 있다는 사실이 얼마나 기쁜 일인지 나도 이 다음 이런 사람이 되보아야지 하는 생각도 했었습니다.
하지만 에스멜라다를 향한 당신의 사랑
그것은 결코 있어서는 안됬었다는 것은 당신이 더 잘 알거라고 믿습니다.
저는 지금도 부주교님을 이해 할 수가 없습니다.
제가 알기론 카톨릭에 종사하고 계신 분들은 자신과의 싸움에서 이겨 오직 하느님만을 섬기고 사랑하며 살고 계시는 분들이라고 알고 있었거든요.
하지만 부주교님은 자신과의 싸움에서 지셨고 결국 그녀가 사랑하는 사람도 죽일려 하는 말도 안되는 일도 저지르셨죠.
주교님도 사람인데 사랑한다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부주교님의 사랑하는 방식은 정말 틀렸었습니다.
그때 제가 얼마나 충격 받았는지 알고 계십니까?
지금도 부주교님이 얼마나 실망스러운지 모릅니다.
그리고,
불쌍한 카지모도
그렇게 부주교님을 믿고 따랐는데 그렇게 구박하고 학대하는지. 것도 자신이 사랑하는 여자가 자신을 미워한다고... 그때 카지모도의 심정은 어떠했을거 같습니까? 자신이 존경하고 아버지처럼 따르던 분께 당한거라 더 많이 아팠을 것입니다.
부주교님은 에스멜라다를 사랑하는 방식은 잘못된 것이었습니다.
그것은 사랑이 아닌 집착이었죠. 사랑하는 사람이 부주교님때문에 아파하고 힘들어 하고 있는데 오히려 맹목적으로 달려드시더군요.
그때 마다 에스멜라다는 더 공포스럽고 괴로웠을 것입니다.
같은 여자로서 그런 곤경에 처해있는 에스멜라다가 몹시 안타깝더군요.
그녀가 사랑하는 사람을 질투하고 자신을 싫어…(생략)



∴Tip Menu

편지쓰기클로드부주교님께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