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정의 봄봄감상문 레미제라블

독후감 > 기타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김유정의 봄봄감상문 레미제라블.hwp   [size : 16 Kbyte]
  68   0   500   2 Page
 
  _%
  등록일 : 2010-08-12

김유정의 봄봄감상문 레미제라블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레미제라블

우리가 함께 읽을 수 있고, 꼭 읽어야 할 도서 한 권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제가 소개할 책의 제목은 `레미제라블’ 이라는 책입니다. 레 미제라블은 19세기 초의 프랑스를 무대로 한 작품입니다. 이 이야기의 작가인 빅토르 위고 는 프랑스 혁명 이후 자유주의와 민주주의 를 짓밟으려고 한 당시 루이 나폴레옹의 뜻에 반대하다가 1851년 이푸에 국외로 추방되었습니다. 그는 19년에 걸친 망명생활동안 많은 작품을 발표했습니다. 5년이라는 긴 시간이 걸려 1862년에 완성된 이 작품도 그 중하나입니다. 당시 유럽에서는 근대 국가가 탄생하려고 할 대였고, 미국에서는 나폴레옹중이었습니다. 이 작품은 발표 이후에 오늘에 이르기까지 세계인들에게 폭넓게 읽혀지고 있습니다. 특히 어린 독자들에게 깊은 감동을 주는 작품으로 손꼽히고 있습니다. 그것은 작가가 창조한 두 명의 중심인물인 장발장과 밀리에르 주교의 살아과 정의 또 그것들을 실현하기 위한 용기있는 행동ㅇ르 통해서 우리들에게 인간의 이상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입니다. 빵 조각 하나 훔친 죄로 19년 동안이나 감옥살이를 해본 불쌍한 청년입니다. 19년 동안의 감옥생활을 끝내고 세상밖으로 나섰을 대는 그를 모두 꺼려하고 거지 취급하는 사람들고 변해 있었던 것입니다. 그런데 밀리에르 주교라는 사람은 장발장을 내쫓지도 않고 또 싫어하지도 않았스비다. 장발장은 이런 밀리에르주교에게 감사합니다. 그러나 밀리에르 주교가 식사할 때마다 쓰는 은식기가 탐이나서 벽장에 있는 은식기를 훔칩니다. 그리고 그 곳을 벗어나려 하지만 얼마가지 못해 수상한 사람으로 잡시고 맙니다. 그러나 밀리에르 주교는 은촛대를 놓고 갔다면서 그것도 가지고 가라며 위험에 처한 장발장을 도와주었습니다. 비로소 장발장은 사랑에 눈을 뜨게 되고 새롭게 살아가려 합니다. 그는 마들렌이라는 이름으로 망르에 시장직을 맡으며 평생 불쌍한 사람을 도와가며 살 것이라고 했으니 그의 뒤에는 언제나 자베르 경감이 있기 마련이어서 불안감을 늦출 수는 없었습니다. 장발장은 …(생략)




김유정의봄봄감상문레미제라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