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난이대와 학마을 사람들을 읽고 수난이대를 읽고

독후감 > 기타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수난이대와 학마을 사람들을 읽고 수난이대를 읽고.hwp   [size : 30 Kbyte]
  69   0   500   3 Page
 
  _%
  등록일 : 2010-07-21

수난이대와 학마을 사람들을 읽고 수난이대를 읽고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수난이대
-‘학마을 사람들’과 ‘수난이대’를 읽고-

나는 요즈음 사촌언니와 스킨스쿠버를 배운다. 그래서 사촌언니와 음악회도 같이 가고 우리집에서 지내는 날이 많아졌다. 나는 언니에게 ‘수난이대’를 읽고 독후감을 쓰는 것이 숙제라고 말했다. 언니는 중학교 3학년 학생인데, 나에게 “중학교 2학년 국어 교과서에 나오는 ‘학마을 사람들’을 비교해가면서 독후감을 쓰는 것이 어떻냐?“며 제안을 하였다. 언니말에 의하면 2학년 국어시험을 칠 때에 ‘수난이대’와 ‘학마을 사람들’이 비슷한 전개를 가져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는 것이다. 그리하여 나는 언니의 2학년 국어교과서를 읽고 수난이대를 읽었다. 나는 이번 과제 독서를 하면서 읽게 된 ‘수난이대’를 ‘학마을 사람들’과 비교를 하면서 약간의 차이점과 공통점을 발견하게 되었다. ‘수난이내’에 대해 간단히 제목을 풀이하면 말 그대로 수난이 2대에 걸쳐 내려온다는 내용이다. 그럼 공통점을 먼저 발견해 보자 배경이 거의 비슷하다 ‘수난이대’는 일제 치하~1950년대 초의 어느 시골이 배격인 현대 단편소설이고 역시 ‘학마을 사람들’은 구한말~6?25전쟁의 강원도 두메의 학마을인 현대 단편소설이다.
먼저 줄거리를 비교해 보면 먼저 ‘수난이대’의 줄거리는 삼대 독자 진수가 전장에서 죽지 않고 돌아온다는 사실에 반만도는 즐거운 마음으로 용머리 재를 넘어 정거장으로 향하나, 진수가 병원에서는 나오는 참이라는 데 대해 불안을 느낀다. 장에서 진수를 위해 고등어를 사 들고 정거장으로 가다가 십 이삼 년 전에 징용 가던 일과 비행장 건설 공사 중에 한 팔을 잃은 일을 회상한다. 정거장에서 진수를 기다리던 만도는 한 쪽 다리를 잃은 진수가 나타나자 놀란다. 부자는 서먹서먹한 감정으로 대화도 없이 집으로 향해 가다가 만도는 술을 마시고 진수에게 국수를 사 먹인다. 집을 향해 걸어가면서 만도는 절망 상태에 빠져 있는 진수에게 그래도 다 살아갈 수 있다고 위로해 준다. 진수는, 고등어를 들고 소면을 보려고 애쓰는 아버지의 고등어를 받아 …(생략)




수난이대와학마을사람들을읽고수난이대를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