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 과학도서
인쇄   

과학도서 - 별에 관한 이야기를 읽고 느낀점 과학독후감

등록일 : 2010-11-19
갱신일 : 2010-11-19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별에 관한 이야기를 읽고 느낀점 과학독후감.hwp   [size : 27 Kbyte]
  38   0   500   1 Page
 
  _%
 
별에 관한 이야기를 읽고 느낀점 과학독후감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나는 요번 계기를 통해 과학책 하나를 읽게 되었다..
그것은 별에 관한 이야기 였는데 나는 평소에 밤하늘을 들여다 본적이 별로 없었다.그런데 요번 별에 관한 책을 읽다 보면서 오늘 밤하늘을 들여다 보았다. 서울은 공기가 안좋아서 별이 한 두 개 정도 밖에는 없었다. 내가 예전에 시골 할머니 할아버지 댁에 갔었을 때 밤하늘을 볼 때는 정말 밝은 별들이 촘촘히 많았었다..역시 오염이 된 서울도시와 오염이 안 된 시골과는 달랐다..
별은 가스오하 티클의 구름, 즉 성운 속에서 태어났다. 성운은 많은 은하에 존재하며, 우리 은하 속에서도 볼 수 있다. 가스는 대부분 수소르 이루어졌으며 헬륨도 포함한다. 성간 티클은 고체의 미랍자로 되어있다. 서기전 500년경에는 그리스 학자들은 별을 불타는 물체라고 말했다. 그 이전에는 유성은 지상으로 떨어져 오는 별이라고 생각하고 있었으나 오늘날에는 그렇게 생각하는 사람은 없다. 별은 하늘에서 떨어지는 일도 없고 고체가 불타고 있는 것도 아니며 빛나는 가스의 공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 개어 있고 달이 없는 밤 하늘이라면 2000개 정도의 별을 헤아릴 수가 있다. 땅 위에서 본 별의 밝기는 겉보기의 밝기이다. 이것은 서기전 130년경의 히파르코스 무렵부터 별의 상대적인 밝기의 측정 기준으로서 중시되어 왔다. 별은 가스와 티끌의 구름 속에서도 특히 밀도가 높은 부분에서 형성된다. 구로된 이와 같은 물질의 덩어리는 주위의 물질을 중력의 작용으로 거두어들여 성장하여 원시별이 된다. 원시별이 모체가 된 성운에서 물질을 거두어들이고 있는 동안에 자전속도는 자꾸 QKf라지고 이윽고 원시별의 둘레에 물질로 된 큰 회전 원반이 형성된다. 그 중에서 작은 덩어리가 형성되어, 이것이 원시 행성이 된다. 그 질량은 가열되어 별이 될 만큼은 커지지 않기 때문에 응축하여 행성이 되는 것이다. 새로운 별의 둘레에는 흔히 행성이 형성된다면 우리들의 은하 속에는 틀림없이 몇십억이나 되는 행성이 있을 것이다. 별의 형성이 아직 원시 행성 단계에 있는 동안의 …(생략)



∴Tip Menu

과학도서별에관한이야기를읽고느낀점과학독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