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 과학도서
인쇄   

과학도서 - 파브르의 곤충기 파브르 곤충기를 읽고

등록일 : 2013-01-01
갱신일 : 2013-01-0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파브르의 곤충기 파브르 곤충기를 읽고.hwp   [size : 27 Kbyte]
  266   3   500   2 Page
 
  100%
 
파브르의 곤충기 파브르 곤충기를 읽고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파브르 곤충기를 읽고...



나는 곤충이나 동물에 관하여 호기심과 관심이 많았지만, 자세히 알아보려고 노력해 본적이 한번도 없었다.
파브르는 젊었을 때 우연히 읽은 곤충생태에 관한 잡지에서, 곤충이 본능적으로 일정한 틀에 의해 행동하는 신기한 습성이 있다는 것에 호기심을 갖고 곤충에 대해서 연구하게 되었다고 한다.
들판의 청소부인 `쇠똥구리`는 쇠똥이나 말똥, 낙타 똥을 닥치는 데로 먹어치운다. 쇠똥구리는 쇠똥으로 동그란 구슬을 만들어 굴리며 가는데, 이것을 본 파브르는 오랫동안 관찰하였지만 특별히 알아내지 못했다.
그러던 어느 해, 파브르는 우연히 양치기들과 생활하게 되었다.
들판에 양 똥이 많아서 쇠똥구리를 관찰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하루는 양치기가 달려와, 쇠똥구리가 나오는 곳을 파 보았더니 땅 속에서 꼭지 달린 과일처럼 생긴 매끄러운 갈색 구슬이 나왔다고 했다. 그런데 실수로 깨진 구슬 속을 보니 하얀 밀알 같은 알이 있었다고 했다.
다음날 아침 파브르는 양치기와 함께 쇠똥구리의 집을 찾아갔다. 주먹만한 쇠똥구리의 집에서는 어제 들었던 구슬들이 뒹굴고 있었다.
파브르는 여러 개의 쇠똥구리 집에서 여름동안 백 개가 넘는 쇠똥구리 구슬을 찾아냈다. 이 구슬은 쇠똥구리가 쇠똥으로 동그랗게 만든 다음 겉에 묽은 흙을 발라 만든 것인데, 이 흙이 마르면 손톱도 안 들어갈 만큼 딱딱해서 새끼를 보호한다는 것을 알아내었다. 구슬 속의 알은 애벌레가 되어 구슬을 조금씩 파먹고 자라게 된다. 파브르는 조심스럽게 구슬을 쪼개 보았다.
알은 숨을 쉴 수 있도록 꼭지처럼 볼록 튀어나온 곳에 있었다.
쇠똥구리는 위대한 과학자이며 예술가라는 것을 안 파브르는 감탄했다.
내가 놀란 것은, 어떻게 그 작은 몸집에서 그렇게 과학적인 생각을 했을까 궁금하다.
<파브르 곤충기>에 나오는 파브르가 발견, 관찰한 또 다른 곤충은 나방이다. 파브르가 서재에 두었던 번데기에서 암컷 `공작나방`이 허물을 벗고 나왔다. 그런데 매일 밤 수많은…(생략)



∴Tip Menu

과학도서파브르의곤충기파브르곤충기를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