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 감상문
인쇄   

17살 경제학을 읽고나서 17살경제학

등록일 : 2011-08-02
갱신일 : 2011-08-0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17살 경제학을 읽고나서 17살경제학.hwp   [size : 15 Kbyte]
  253   7   500   2 Page
 
  86%
 
17살 경제학을 읽고나서 17살경제학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17살 경제학’을 읽고나서

책소개

가볍게는 ‘한계효용 체감의 법칙’을 들먹이며 “뷔페식당에서 최고의 만족을 얻기 위한 경제학자들의 식사법”을 소개하고, “패밀리 레스토랑에 가면 왜 메뉴를 고르기 힘든지”를 고민하며 희소성과 기회비용의 경제학을 풀이한다. 결코 거부할 수 없는 ‘무임승차(free riding)의 유혹’을 추적한 얌체들의 경제학도 유쾌하다. 17세기 영국, 건물 창문에 세금을 부과하는 데 분노한 프랑스 경제학자 세이J.B. Say의 일화, 길게 기른 수염을 단속하려 수염에 세금을 부과한 표트르 대제의 이야기도 재미있다.
등장인물도 다양하다. 신화 속에서 피그말리온과 팬을 불러내어 경제와 심리의 관계를 밝히는가 하면, 공자와 그의 제자 자공子貢, 열자列子와 원숭이들을 출연시켜 소비와 절약의 함수를 풀고, 저축의 역설(paradox of thrift)을 소개한다. 영화 <모던 타임스>의 그 유명한 라스트신을 보여주며, 찰리 채플린의 슬픈 미소 속에 담긴 대공황의 면모를 살핀다. 아르헨티나의 위대한 시인이자 소설가인 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Jorge Luis Borges도 카메오로 등장한다. “모든 것은 모든 것이 잇닿아 있다”는 진리를 통해, 꼬리에 꼬리를 무는 외부효과(external effects)를 이야기한다.
그런가 하면 경제학과 심리학을 오가며, 사람들을 가장 괴롭게 하는 경제적 문제가 무엇인지 따져본다. 국민소득이 높으면 행복한지, 우리나라 사람들은 예전보다 행복해졌는지, 기상학자의 아이디어를 훔친 경제학자들의 고통지수(misery index)도 흥미롭다... [예스24 제공]

작가 소개

저자 | 한진수
서울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사, 미국 존스홉킨스 대학교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취득한 후, 대우경제연구소 국내경제팀장을 거쳐, 현재 경인교육대학교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그에게 가장 관심이 있는 연구 분야가 무엇이냐고 물어보면, 주저 없이 ‘경제교육’이라고 이야기한다.
한진수 교수는 …(생략)



∴Tip Menu

17살경제학을읽고나서17살경제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