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 감상문
인쇄   

50일간의 유럽 미술관 체험을 읽고서 일반독후감 50일간의 유럽 미술관 체험

등록일 : 2011-10-29
갱신일 : 2011-10-29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50일간의 유럽 미술관 체험을 읽고서 일반독후감 50일간의 유럽 미술관 체험.hwp   [size : 15 Kbyte]
  63   0   500   2 Page
 
  _%
 
50일간의 유럽 미술관 체험을 읽고서 일반독후감 50일간의 유럽 미술관 체험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50일간의 유럽 미술관 체험

이 좁은 땅덩어리의 한국에서 그것도 소도시에 사니 사실 박물관이나 공연, 뮤지컬, 그리고 미술관등이 낯설게 느껴지는 것이 사실인데 이 책은 뭐랄까 바로 눈앞에 펼쳐지고 일어나고 나도 마음만 먹으면 바로 들어설 수 있는 곳 같이 친근하게 느껴졌다. 그래서 이 책을 읽는 내내 나도 할 수 있겠다 싶어서 당장 짐 싸서 배낭여행을 떠나고 싶었다.
꿈이 있다면 나는 대학교에 입학하여 1학년 가을경에 유럽 쪽으로 혼자 배낭여행을 떠날 생각이었는데, 물론 나는 미술에 재능이 없어서 전공할 생각은 없지만 만약 기회가 된다면 점찍어 놓은 그곳에 한 번 가봐야겠다. 그곳은 바로 나라 이름만으로도 예술과 문화와 또 부유함을 상징하는 그런 멋진 곳 프랑스 그 중에서도 수도 파리다. 거기에는 또 세계적으로 유명한 루브르 미술관이 있는데 여느 미술관 보다 유독 관심이 쏠렸다.
참 아이러니하게도 가족끼리 정권다툼을 하면서 심지어는 죽음까지 벌어지는 참 살벌한 사연을 갖은 작품 ‘마리 드 메디치의 마르세이유의 상륙’ 마리의 권력욕을 보여주는 것이었다. 참 멋진 말인 것이 ‘권력은 짧고 예술은 길다.’ 이 사실 하나는 분명하다는 것이다.
이 미술관이 ‘파리는 세계의 문화 수도다’라는 말을 낳게 한 배경은 루브르 궁을 모든 유럽인읠 위한 중앙미술관으로 거듭났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무엇보다도 문화 복지 및 사회교육 기능을 우선 고려한 소망스런 민주주의의 산물이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더 흥미로웠던 것은 교과서에서 흔히 접했던 유명한 작품들이 많이 실려 있기 때문이다. 참 혁명을 소재로 한 ‘민중을 이끄는 자유의 여신’ 진짜 개인적으로 참 좋아하는 작품인데, 역시 현실을 바탕으로 했기에 더 사실적이고 또 상황을 잘 보여주기에 참 매번 볼 때마다 멋있다. 그리고 방탄유리에 갇혀 있는 ‘회화 중의 회화’에는 늘 너무 많은 관람객이 모여 그 미묘한 미소를 제대로 훔칠 수가 없기로 유명한 다 빈치의 ‘모나리자’ 은은한 미소가 참 매력적이다. 사실 …(생략)



∴Tip Menu

50일간의유럽미술관체험을읽고서일반독후감50일간의유럽미술관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