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을 읽고나서 소설독후감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을 읽고나서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을 읽고나서 소설독후감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을 읽고나서.hwp   [size : 16 Kbyte]
  139   9   500   2 Page
 
  100%
  등록일 : 2010-02-21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을 읽고나서 소설독후감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을 읽고나서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을 읽고나서.

난쟁이 가족이 사는 낙원구 행복동에 이십일 안에 자진 철거하라는 철거 계고장이 날아들었다. 영호와 영희는 떠날 수 없다고 버티었다. 새 아파트에 들어갈 형편이 되지 않는 행복동 주민들은 입주권을 팔기 시작했지만 어머니와 아버지는 자신들이 직접 만든 집에 애착을 갖고 있었다. 이웃집 명희 어머니는 명희가 죽고 남긴 통장에 든 돈을 난쟁이네 집에 전셋돈 빼주라고 빌려주었다. 명희는 난쟁이 집의 큰아들인 영수를 좋아했다. 명희는 영수가 다른 아이들처럼 공장에 가지 않고 공부를 많이 해서 큰 회사에 취직하기를 바랐다. 영수는 그 약속을 지키지 못했고 명희는 다방 종업원에서 캐디로, 버스 안내양으로 전전하다가 통장에 십구만원을 남기고 자살했다. 영수와 영호는 아버지가 더 이상 일을 할 수 엇ㅂ는 형편이 되자 인쇄 공장에 나가게 됐다. 인쇄 공장 사장은 불황이라는 단어를 빌미로 삼아 우리에게 쉬지 않고 일할 것을 강요했다. 영수와 영호는 사장에게 가서 힘든 노동 시간에 대해 협상하려다 일도 제대로 성사시키지 못하고 공장에서 쫓겨났다. 입주권 가격이 계속 올라가자 난쟁이네 가족은 이십오만원을 받고 검정 승용차를 타고 온 남자에게 입주권을 팔았다. 집은 헐리고 영희와 아버지는 사라졌다. 영희는 검정 승용차를 타고 온 남자를 따라갔다. 남자는 영희에게 대꾸하지 않고 말만 잘 듣는다면 많은 돈을 주겠다고 말했다. 영희는 남자를 따라가 좋은 음식을 먹고 남자가 시키는대로 고분고분 말을 들었다. 영희는 자신과는 환경이 많이 다른 남자의 집에 적응할 수가 없었다. 그 곳에서 뭐하냐는 어머니의 목소리가 영희에게 들려왔다. 영희는 남자의 금고에서 자신의 집 대문에 달려있던 알루미늄 표찰을 되찾아 가지고 집으로 돌아왔다. 영희는 표찰을 내고 아파트 입주 신청서에 아버지의 이름과 주민등록 번호를 적어 넣었다. 신애 아주머니는 열이나 아파하는 영희를 방에 데리고 가 간호를 해 주며 말했다. 아버지가 굴뚝 속에서 죽은 채로 발견 됐다고.
매일 …(생략)




난장이가쏘아올린작은공을읽고나서소설독후감난장이가쏘아올린작은공을읽고나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