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공 을 읽고 독후감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공 을 읽고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공 을 읽고 독후감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공 을 읽고.hwp   [size : 26 Kbyte]
  166   3   500   2 Page
 
  100%
  등록일 : 2011-07-14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공 을 읽고 독후감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공 을 읽고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공 을 읽고
지은이 : 조세희

책 제목은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공’이지만 목록을 펼쳐보면 여러 편 수의 제목들 중 하나이다. 각각의 제목마다 시점이 달라져서 한 번에 읽고는 누구의 시점인지는 잘 모르지면 여러 번 읽으면 대강 누구의 시점인지 알게 된다. 또 대강 대강 읽으면 이해되지 않는 부분이 있어 여러 번 읽어봐야 한다.
처음과 마지막의 시작은 어느 반에 선생님과 제자들의 이야기로 시작하여 소재목마다 옴니버스식으로 이야기가 풀어진다.
주인공인 `난장이` 는 3명의 자식들의 아버지 이자 사회로부터 외면 받는 사람들 중에 하나 이다.
그는 다른 아버지들 보다 왜소하고 정상인답지 않은 불구의 모습을 통해 버림받고 그 작은 관심보자 받지 못하는 하층민들의 생활을 대변해 주고 있었다. 자본주의에 갓 접어들어 소수의 사람들만 이득일 챙기는 산업시대에 접어든 우리 사회의 허구와 병리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면서 지금이라면 너무나 당연했던 ‘사람이 사람답게 살아야 할 꿈과 자유’에의 열망을 보여준다.
특히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아이의 호흡은 비명이자 지옥의 불길처럼 뜨겁고 부잣집에서 태어난 아이는 따뜻하고 포근했다, 라는 구절. 똑같은 생명임에도 불구하고 누구는 복되고 희망차게. 누구는 그저 밥그릇만 늘리는 천연덕꾸러기 같은 존재. 지금이나 과거에나 ‘생명’의 소중함이란 건 필시 일맥상통 할 지언데 태어난 시대가, 사회가 이제 막 태어난 아이에게 벌써 가치를 재고 맞춘다는 게 부모입장에서는 안타까우면서 한편으로는 어쩔 수 없다는 상황이라던가. 주머니에 넣어줄 것이 없는 집안이라 주머니가 없는 옷만 입힌다거나 저멀리 날아오는 냄새가 고기 냄새임을 알면서 “저게 무슨 냄새야?”라며 어머니에게 자꾸 재촉하듯 물어보는 자식들. 분명 주머니 있는 옷도 입혀주고 싶고 고기반찬도 매일매일 올리고 싶기야 하겠지만 그저 ‘돈’. ‘가난’이 뭐 길래.
여기서, 타락한 세계에서 타락한 방법으로 추구하는 진정성의 가치를 발견하기도 한다. 여기선…(생략)




난장이가쏘아올린작은공을읽고독후감난장이가쏘아올린작은공을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