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쟁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을 읽고 조세희@@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난쟁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을 읽고 조세희@@.hwp   [size : 33 Kbyte]
  94   0   500   4 Page
 
  _%
  등록일 : 2011-09-11

난쟁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을 읽고 조세희@@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작가 조세희의 생애와 작품세계☆
조세희는 1942년 경기도 가평에서 태어났다. 서라벌예대 문예창작과를 거쳐 다시 경희대 국문과에서 황순원의 제자로 수학, 졸업하였다. 1965년 《경향신문》 신춘문예에서 단편 「돛대 없는 장선(葬船)」이 당선되었다. 그러나 그는 “소설가로서의 한계를 느껴” 10년간 작품을 발표하지 않고 침묵 기를 가지며 잡지사에 다닌다.
1975년부터 그는 직장 부근 다방에서 소설을 쓰기 시작하여 이듬해에 「뫼비우스의 띠」를 발표함으로써 새로운 시작을 하였다. 그는 「칼날」, 「내 그물로 오는 가시고기」, 「에필로그」에 이르기까지 고통받는 소외계층 일가를 주인공으로 한 “난장이 연작”을 1978년 열두 편으로 마무리지었다. 현실과 미학의 뛰어난 결합으로 평가된 이 연작은 「난장이가 쏘아 올린 작은 공」으로 묶여 간행되었으며, 작가는 그 뒤 「시간여행」「침묵의 뿌리」를 출간했다. 1978년 12편의 연작소설을 단행본으로 묶은 『난장이가 쏘아 올린 작은 공』을 발표하고, 이 작품으로 1979년 제13회 동인문학상을 수상한다.
현재 경희대 교육대학원 겸임교수이며, 계간지 《당대비평》의 편집인이다.

조세희의 소설은 기존의 소설들과는 달리 그 뿌리를 동화에 두고 있다. 동화와 같은 우화적인 기법과 극도의 은유적 수법을 통해 절정에 다른 유신체제 하의 검열을 피하기 위한 하나의 방법이었다. 그는 습작 시절 사르트르를 비롯한 참여파 작가들의 영향을 받았으며, 헤밍웨이의 하드보일드 스타일, 독일의 볼프강 보르헤르트나 하인리히 뵐과 같은 전후문학의 짧은 문장들에서도 그 형식을 빌어오기도 하였다. 또한 포크너의 "의식의 흐름" 기법과 카프카 소설의 독특한 분위기 등에 매료되었다.

"조세희"하면 동시에 떠오르는 것이 바로 "난쏘공"이라고 더 많이 불려지는 『난장이가 쏘아 올린 작은 공』이다. 이 작품은 1978년 6월 초판이 발행된 이래 한국 문학 사상 124쇄 라는 최다 인쇄를 기록하면서 최인훈의 『광장』과 함께 우리 문단 사상 가…(생략)




난쟁이가쏘아올린작은공을읽고조세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