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살았던 집 내가 살았던 집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내가 살았던 집 내가 살았던 집.hwp   [size : 5 Kbyte]
  38   0   500   2 Page
 
  _%
  등록일 : 2011-05-20

내가 살았던 집 내가 살았던 집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 내가 살았던 집 >

사실 이 글의 제목과 내용의 관계는 잘 모르겠다. 조금 더 맛깔스러운 제목을 달았더라면 더 많은 사람들이 읽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을 남기게 만들어 준 것 같다는 생각만이 들 뿐이다. 삶을 살아가는 것에는 수 없이 많은 의미가 있을 것이다. 이러한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이 어떤 의미를 부여하는가에 따라서 많은 사건들이 의미 있어 질 수 있고, 새롭고 신기하게 다가올 수 있는 것이리라 생각된다. 나에게 삶은 어떤 존재일까? 이 글속의 주인공은 여자이다. 혼자서 아이를 기르고 있는 여자. 나는 작가가 왜 많은 여자들 중에서 혼자 아이를 키우고 있는 여자를 주인공으로 만들었을까? 하는 고민을 잠시 해보게 되었다. 분명 다를 것이다. 아이를 낳아 본 여자와 그렇지 않은 여자는 생명에 대한 고민을 해 보았을 테니까 말이다. 순간 여자는 타인의 생명에 대한 결정을 내리게 된다. 잠시 신의 경지에 다가가는 것이다. 어쩌면 그러한 순간을 넘긴 사람들이기 때문에 어머니는 강하다고 말 하는 것이라는 생각도 잠시 해보게 된다. 쉽지 않은 결정이었을 것이다. 혼자 아이를 낳아 기른다는 것이 그렇지만 그녀는 자신의 배 속에서 꿈틀거리고 있는 어린 아이를 버릴 수 없었다. 살고 싶어서 바둥 거리는 아이의 모습만이 자신에겐 소중하게 보였기 때문일 것이라는 생각을 해 본다. 그렇게 태어난 아이는 성장해 나간다. 타인의 성장을 보는 것은 그리고 자신이 내려준 생명의 성장을 보는 것은 참으로 행복한 일이라고 생각된다. 삶의 가장 아픈 길을 걸어간다고 하더라도 조금 더 열심히 살아가야 할 이유가 분명하게 존재하기 때문이리라 그녀에게는 사랑도 있었다. 열렬한 사랑 그리워 할 만한 사랑 그렇지만 그 사랑은 죽었다. 그의 죽음을 알지 못 했을 때에 그의 죽음은 그녀에게 출장 시간에 늦을 수 밖에 없는 이유를 제공한 사람의 즉 모르는 이의 죽음이었을 뿐이다. 그렇지만 지금은 그의 죽음이 그녀의 많은 것을 달라지게 만들어 주었다. 딸아이의 사춘기와 그녀의 이런 고민의 시…(생략)




내가살았던집내가살았던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