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영혼이따뜻햇던날들 내영혼이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내영혼이따뜻햇던날들 내영혼이.hwp   [size : 26 Kbyte]
  49   4   500   2 Page
 
  100%
  등록일 : 2012-02-25

내영혼이따뜻햇던날들 내영혼이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이 책을 처음 읽은지는 1년이 조금 넘은 것 같다.

나는 책 읽기를 좋아하기보다는 그냥 이것저것 사서 모아놓은 것을 좋아한다.
누가보면 진짜 이상하다고 하겠지만 정말로 그렇다.
그래서 국민도서라도 해도 손색이 없을만큼 유명하거나 표지디자인이 마음에 들면 다 구입하는 편인데, 이 책은 두 경우 다 아니었다.
주변사람들이 이 책이 좋다고 추천해줬던것도 아니고, 표지도 내가 좋아하는 하드커버도 아니었지만 인터넷을 하다보니 어떤 사람이 `내 영혼이 따뜻했던 날들`이라는 책이 좋더라-하는 글을 보자마자 그냥 이유없이 끌려 사게되었다.
맨날 책만 사다보니 부담도 되고 엄마께도 죄송해서 꺼렸는데 가격도 저렴하고 리뷰들도 다 좋다고 되있길래 그냥 한번 사보자-하는 마음에 샀다.

사고서 앞에 몇장을 읽을때는 이게뭐야,,싶었다.
인디언 집안이라는 소재가 식상하지는 않아 읽을만 하다고 생각은 했지만,
평소에 관심도 없던 인디언 얘기라고 생각하니 읽기가 싫었다.
그러고 몇달동안 책을 덮어두었던 것 같다. 그러고서 어느 날 갑자기 심심해져서 이 책을 다시 펼쳐들었다.

처음부터 끝까지 하나도 버릴 내용이 없다고 생각했다.
너무 좋고, 또 내용도 손색 없다고 생각된다.
인디언이라는 소재 자체가 보통 사람들에게 생소하다고 생각이 되서
작가가 어쩌면 이렇게 상세하고 흥미롭게 이 책을 썼을까-하는 의문이 들어 책 앞쪽에 있는 일종의 책소개라고 해야하나? 이것을 읽어보니 글쓴이에게 체로키의 피가 섞여있다고 나와있었다. 그래서 그랬구나,,,,하고 책을 읽으니 책 속의 이야기가 마치 사실인것 처럼 내게 다가와 더 집중하게 되었다.

내 주변 사람들은 아무래도 내가 책을 많이 사니까 좋은 책도 많이 알고 많이 읽을거라 생각하고서는 내게 추천을 많이 부탁한다.
난 지금도 주변 사람들이 어떤책이 좋아?하고 물으면 난 이렇게 대답한다.

유명하지는 않아도 어느 면에서 보던지 `내 영혼이 따뜻했던 날들`이 제일 좋아.

라고,, 다른 분들의 리뷰를 봐도 알 수…(생략)




내영혼이따뜻햇던날들내영혼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