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 감상문
인쇄   

무량수전 배흘림 기둥에 기대서서 무량수전

등록일 : 2012-02-26
갱신일 : 2012-02-26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무량수전 배흘림 기둥에 기대서서 무량수전.hwp   [size : 27 Kbyte]
  28   0   500   2 Page
 
  _%
 
무량수전 배흘림 기둥에 기대서서 무량수전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서서”를 읽고

`아는 만큼만 보인다` 고 아무리 빼어난 예술작품도 볼 줄 아는 눈이 없으면 한낱 돌덩이에 지나지 않는다. 아름다움을 가려내는 안목이야 한번에 얻을 수는 없지만 그 식견을 슬쩍 빌릴 수는 있지 않을까.
이런 역할을 해주는 책이 국립중앙박물관장을 지낸 최순우(1916~84)의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이다. 1992년에 다섯 권으로 출간된 `최순우 전집` 가운데 논문을 제외하고 누가 읽어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짧은 글들만 다시 추려서 펴낸 것으로 94년 출간되자마자 베스트셀러에 진입했다. 한 때 판매가 주춤하긴 했지만 이 책이 대입 시험에 한 몫 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다시 인기가 치솟아 지금도 하루에 30~40부가 팔려 나간다.
`최순우의 한국미 산책` 이라는 부제에서도 알 수 있듯 이 책은 우리가 알고 있는, 혹은 미처 깨닫지 못했던 우리 문화유산의 아름다움을 일러준다.
책의 제목이 된 부석사 무량수전 등 건축물을 비롯해 불상, 금속공예, 백자, 회화에 이르기까지 장르별 우리 문화유산 대표작들을 도판과 함께 해설하고 있다. 여기에는 국립중앙박물관에 소장된 문화재도 있지만 장독대나 온돌방 장판 등 서민의 생활과 함께 해온 일상적인 것들도 포함돼 있다. 아름다움을 집어내는 저자의 안목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최근 쏟아지는 문화재, 미술작품 해설서 대부분이 일반인이 잘 모르는 전문적 내용이나 철학적 의미, 혹은 작품에 얽힌 뒷이야기를 담아 흥미를 끌고 있다면 이 책의 매력은 전문가의 혜안이 녹아있는 수려한 문체에 있다.
최순우는 국내 첫 미술사학자인 고유섭 전 개성박물관장의 제자. 세상을 떠날 때까지 40여년 동안 박물관에서만 공직생활을 해온 `박물관인` 이 쓴 책이리만큼 읽는 이 입장에서는 선택의 잣대만 챙겨도 실속은 차리는 셈인데, 여기에다 문학성까지 갖춰져 …(생략)



∴Tip Menu

무량수전배흘림기둥에기대서서무량수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