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 감상문
인쇄   

똥벼락을 읽고 똥벼락

등록일 : 2012-01-21
갱신일 : 2012-01-2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똥벼락을 읽고 똥벼락- 2 .hwp   [size : 27 Kbyte]
  37   0   500   1 Page
 
  _%
 
똥벼락을 읽고 똥벼락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똥벼락을 읽고..

똥과 도깨비, 이 두 주제는 언제나 아이들의 관심을 끄는데, `똥벼락`에서는 두가지를 한꺼번에 볼 수 있다. 돌쇠네와 김부자에게 내리는 똥벼락 이야기를 읽어주고
있노라면 아이는 자기도 한 마디 읽으려고 나서기도 한다. 때로는 산도깨비 대사도 하고, 때로는 김부자처럼 소리를 내지르기도 하면서 엄마와 함께 책을 읽어나가는 재미는 아이를 책과 가까이 만드는 것 같다.
그리고 아이는 이 책을 통해서 몇가지를 알게 되기도 하였는데, 농사짓는데 거름이 필요하다는것과 예전에는 똥으로 거름을 했다는 것, 똥에도 여러가지 종류가 있다는 것 등이다. 요즘이야 돈을 주고 화학비료를 사서 거름을 주지만 내가 어렸을 때까지만 해도 인분으로 거름을 주었던 것, 그 냄새 등을 기억한다. 그래서 우리나라가 기생충이 많은 나라가 되긴 했지만.
돌쇠아버지는 인색하지 짝이 없는 김부자로부터 30년간 일한 댓가로 풀 한포기 안나는 돌밭을 받는다. 땅을 일구기 위하여 손에 피가 나도록 돌을 골라냈지만 밭에 뿌릴 거름이 없어 걱정이던 돌쇠네는 죽기살기로 똥을 모은다. 똥을 금덩이처럼 소중히 여기는 식구들은 먼데서 놀다가도 집으로 달려와 볼일을 보고, 길가에 굴러다니는 개똥도 주워온다.
그러던 어느날 급하게 볼일을 보는 돌쇠아버지의 오줌 세례를 받게 된 산도깨비는 똥 하나에 눈물을 글썽이는 모습을 보고 도와줄 요량으로 김부자네 똥을 돌쇠네로 날라다 준다. 참 착한 도깨비가 아닌가! 이 책을 보면서 새삼 느끼는 것이지만 사람을 괴롭히고 무섭기만 일본 도깨비에 비하여 우리나라 도깨비는 장난을 좋아하고 인심이 후한 것 같다.
돌쇠네는 똥거름 덕분에 농사가 잘 되긴 했는데 고구마 밭에서 누런 금가락지가 문제였다. 이것이 어디서 왔겠는가? 김부자네 똥에서 나온 것이라 생각한 돌쇠 아버지는 반지를 돌려주러 갔다가 똥도둑으로 몰려 치도곤을 당하고 추수한 곡식마저 빼앗기게 되었다. 그 이야기를 들은 산도깨비, 백배로 갚아주마고 하더니 주문을 외운다. `온세상의 똥아, 김부자네로 날…(생략)



∴Tip Menu

똥벼락을읽고똥벼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