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 감상문
인쇄   

마지막 손님을 읽고 마지막 손님

등록일 : 2010-10-12
갱신일 : 2010-10-1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마지막 손님을 읽고 마지막 손님- 2 .hwp   [size : 11 Kbyte]
  31   1   500   1 Page
 
  100%
 
마지막 손님을 읽고 마지막 손님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제목 : 마지막 손님
저자 : 구리 료헤이
출판사 : 청조사

뭔가 마지막이라는 말은 처음이라는 말보다 셀레임이 덜할 테지만 아쉬움이 남는게 바로 마지막이 아닐까 생각한다. 이 마지막 손님은 정말인 이 세상을 사는 마지막 날이자 그의 마지막 손님이였다. 게이코는 춘추암에서 일하는 아가씨가 아놈다. 세상세는 이처럼 마음씨가 따뜻한 살들이 있어서 더욱더 빛나고 살맛나는 세상에 있는 것이 아닐까 한다. 게이코는 숄을 어깨에 걸치고 수수한 차림으로 그 날도 춘추암으로 일을 하러나갔다. 언제나 밝고 착해서 많은 사람들에세 행복을 주는 아가씨였다. 춘추참은 과자집으로 많은 소님들이 오는 집이였다. 그날도 어김없이 손님들의 발길이 뜸하자 과자도 정리하고 가게 문을 닫고 나오는데 자동하 한대가 급하게 돌아서는 춘추암 가게 앞으로 오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게이코는 과자 가게를 찾는 손님인가보다 하고는 자동차로 다가가서 문을 두들겼다. 그런데 40대 정도 되보이는 남자분이 가게가 닫겼다면 걱정하고 잇었습니다. 게이코는 조금만 지다리라고 하면서 과자점 문을 열고 손님을 가게 안으로 들어오게 하였다. 그 아저씨는 나루도라 불리는 분이셨다. 다행이라며 과자를 드시고 싶어하신분이 어머니이신데 어머니가 암으로 많이 편찮으신데 의사가 한 이틀이면 숨으 거두시겠다고 보고싶으시고, 드시고 싶으하신 것 있으면 드시게 g조 좋다고 하셔서 이렇게 찾아왔다고 하는 것이였다. 게이코는 그럼 자신이 과자를 rf라도 되겠야고 양해를 구하고 할머니가 드시기 편한 관자들로만 골라서 담앗다. 그렇게 나루도씨는 감사하다고 하며 값을 치르려하나 게이코는 정중히 거절을 한다. 어쩜 마음씨다 이렇게 고울가 정말 사람을 기분 좋게하고 배려하고 생각해줄주 아는 사람으로 이정도의 마음 씀씀이 잇다니 본받고 싶은 부분이였다. 게다가 과자값은 받지 않으면서 자신의 코트를 살돈으로 대신 값을 치름으로 감동을 더해주었다. 나루도씨는 발걸음을 바삐옮겨서 댁으로 돌아가고 게이코도 집으로 돌아왔다. 다음날 나루도씨다 생각이 …(생략)



∴Tip Menu

마지막손님을읽고마지막손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