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 감상문
인쇄   

몽실언니를 읽고나서 몽실언니

등록일 : 2010-07-21
갱신일 : 2010-07-2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몽실언니를 읽고나서 몽실언니- 2 .hwp   [size : 19 Kbyte]
  31   0   500   1 Page
 
  _%
 
몽실언니를 읽고나서 몽실언니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제목 : 몽실언니 읽은 기간 :
지은이 : 권정생, 이철수 출판사 : 창작과 비평사

동기 및 책 내용
학교 도서실을 매일 밥을 먹듯 가는 친구가 오늘도 나를 끌고 갔다. 책이라고는 별로 관심이 없던 나는 달갑지만은 않았던 소리다. 하지만 웬일인지 내가 오늘은 군소리 없이 따라 나섰다. 눈에 띄는 책이 몇 권 있었다. ‘몽실 언니’와, ‘봉순이 언니’였다. 둘 중에 하나를 고르려는데 내 손은 ‘몽실 언니’에게 끌려있었다.
찢어지게 가난했던 가정을 피해 몽실은 엄마의 손에 이끌려 부잣집으로 이사를 가게 된다. 남동생이 태어나자마자 몽실은 찬밥신세가 되고, 어린 나이에 눈치를 보며 살아야 했던 몽실이 새 아버지 때문에 절름발이가 된다. 그리고 집을 나가라는 새 아버지의 말에 몽실은 고모를 따라 친 아버지에게로 간다. 이윽고 몽실은 새 어머니와, 새 동생인 난남이를 얻게 된다. 6.25전쟁으로 아버지는 군대로 끌려가게 된다. 원래 몸이 약했던 새 어머니는 죽음을 맞이하고, 어린 몽실과 난남이만 남겨 지게 된다. 그리고 1년 동안 친 어머니 댁에 보내게 되고 새 아버지가 돌아와 또 다시 쫓겨나게 된다. 뒤이어 친 어머니인 밀양 댁과, 친 아버지가 죽고 만다.

주인공의 성격
절뚝거리는 다리를 가졌지만 어디를 가나 친구들을 몰고 다니는 것을 보면 활발하고, 씩씩하고, 자신의 힘든 일에 대한 후회나, 부정적으로 생각하지 않는걸 보아 어른스럽다는 것을 책을 읽는 내내 느꼈다.

감동적인 문구나 장면
친 엄마에게 가던 날, 어머니께서 목이 마를 몽실 이에게 물을 주려는데 자신보다 말도 못하는 아기 난남이가 더 목이 마를 거라며 먼저 먹이는 모습을 보면서 자매보다 모녀의 정이 묻어나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

느낀 점
영화나, 드라마 같은 영상물을 볼 때는 슬픈 부분에서 눈물을 흘리곤 했었는데 책을 보며 감동적인 부분에서 눈물을 흘리는 일은 처음…(생략)



∴Tip Menu

몽실언니를읽고나서몽실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