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 감상문
인쇄   

미래를 여는 역사를 읽고 미래를 여는 역사

등록일 : 2012-08-29
갱신일 : 2012-08-29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미래를 여는 역사를 읽고 미래를 여는 역사.hwp   [size : 38 Kbyte]
  100   4   500   4 Page
 
  100%
 
미래를 여는 역사를 읽고 미래를 여는 역사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미래를 여는 역사


한국, 중국, 일본 삼국은 각자 고유한 전통과 문화를 가지고 있다. 또, 세 나라 사람들은 오래 전부터 가까운 이웃으로 잘 지냈는데, 때로는 다투거나 전쟁을 하는 경우도 있었다. 일본에서는 16세기 말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중국 대륙을 정복하려는 야망을 갖고 그에 앞서 조선을 두 차례나 침략했다. 하지만 성공하지 못했고,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죽은 뒤 일본과 조선은 외교 관계를 다시 맺었다. 조선은 부산에 왜관을 설치하여 일본과 무역을 계속했다. 서양 열강이 밀려오기 전 일본은 에도에 도쿠가와 가문 대대로 이어지는 쇼군이 있었고, 막부라 불리는 정부가 세워져 전국을 통치하였다. 인구의 80%는 농촌에 사는 농민이었다. 농민의 농업 생산은 사회를 유지하는 기초였다. 도시에서는 무사와 함께 상인과 장인이 살았다. 사회의 토대가 크게 흔들리고 있던 18세기 말 서양 각 국이 개국을 요구하며 압박하기 시작하여 일본은 나라 안팎으로 큰 시련을 맞게 되었다. 조선은 한양을 도읍으로 하고 전국을 크게 8개 행정 구역으로 나누어 다스렸다. 조선 시대 민중은 대부분 농촌에서 농사를 지었으며, 일부는 상공업에 종사하였다. 농사짓는 방법이 발달하여 생산량이 크게 늘어나 상공업이 활기를 띠면서 수공업 생산도 활발해졌다. 중국은 200여년 동안 중국은 최후의 봉건 왕조인 청의 통치 아래 있었다. 사람들의 생활이 상당히 안정되면서 청의 인구는 크게 늘어났다. 전체 인구의 거의 대부분은 농촌에서 농업과 수공업에 종사하였다. 그러나 빈부의 양극화가 심해지면서 토지는 점점 관료, 귀족, 지주에게 집중되었고, 청조의 통치는 위기를 맞았다. 일본은 메이지 유신 이후 신정부 성립을 알리기 위해 조선에 사절을 파견했는데, 외교 문서에는 황제가 내려보내는 형식을 취하고 있었기 때문에 조선 정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고, 일본 정부는 이것을 구실 삼아 조선을 치자는 정한론이 일어났다. 이런 것을 구실로 한국을 치자고 하다니.. 이런것쯤은 당연한 예의라고 생각하는데, 우리나라가…(생략)



∴Tip Menu

미래를여는역사를읽고미래를여는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