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짓기 > 학교폭력
인쇄   

[학교폭력] 우리 함께 만드는 행복한 학교

등록일 : 2012-09-10
갱신일 : 2014-07-08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학교폭력] 우리 함께 만드는 행복한 학교.hwp   [size : 16 Kbyte]
  54   7   500   2 Page
 
  100%
 
[학교폭력] 우리 함께 만드는 행복한 학교
우리 함께 만드는 행복한 학교
학교폭력, 이라는 말 어떻게 보면 너무나도 생소한 말인 듯 합니다. 하지만 주위를 둘러보면 놀랄 정도로 흔히 일어나고 있는 일이 학교폭력입니다.
물론 친구를 때리거나 따돌린 적이 없다는 분들도 많습니다. 하지만 꼭 친구를 때리거나 상처 입히는 것만이 학교폭력은 아닙니다. 우리가 그 친구의 인격을 깎아내리는 말을 하거나, 심한 욕설 심지어 깔보기 마저도 학교폭력의 일부가 될 수 있습니다.
여러분 , 지금 반이나 학년 , 학교에 따돌림을 당하는 친구가 있나요? 늘 친구들 놀이에 끼지도 못하고 주변을 맴돌기만 하는 친구가 있나요? 한번이라도 먼저 가서 손을 내밀어 준 적 있으십니까? 저도 왕따나 따돌림을 당하는 아이와 함께 놀아주거나 친구들에게 맞고 울고 있는 일으켜주거나 , 그 친구 편에서 막아준 적은 단 한번도 없습니다. 노력해 보려고는 하지만 늘 뒷걸음질만 치게 되는 게 사실입니다. 그리고 왕따를 당하는 아이들도 나름대로 이유가 있기 때문에, 가까이 하기엔 너무나 먼 것 같습니다.
“괜히 다가가다가 나까지 따돌림을 당하면 어쩌지?”
하는 생각 때문에 늘 생각만 앞서고 행동으로는 나타낼 수 없었습니다.
저 혼자 생각으로는 아무것도 할 수 없었던 것이지요. 하지만 함께는 다릅니다. 우리 함께 한다면 , 일부 세력들이 따돌림을 시키더라도 견딜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혼자 일 때는 견디기 힘들겠지만 우리 함께라면 따돌림을 당하는 친구와도 얼마든지 사이좋게 지낼 수 있을 거라 생각 합니다. 저와 같이 친구를 따돌리면 안 된다 라는 생각은 가지고 있지만 같이 따돌림을 당하거나 친구들이 떠나버릴까 망설이는 분들도 있을 것 같습니다. 별로 친하지도 않고, 심지어 따돌림을 당하는 아이와 노는 것은 일종의 ‘모험’ 이니까요.
물론 그런 일도 저는 먼저 주도할 만한 용기가 없습니다. 혹시나, 아무도 그런 생각이 없거나. 오히려 친구를 따돌리는 것을 즐기고 있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 앞섭니다.
하지만 저도 언젠가는 따돌림을 당하는 친…(생략)



∴Tip Menu

학교폭력  우리  함께  만드  행복한  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