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 감상문
인쇄   

독후감 그 가을의 사흘 동안

등록일 : 2013-08-08
갱신일 : 2013-08-08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독후감 그 가을의 사흘 동안.hwp   [size : 26 Kbyte]
  95   0   500   1 Page
 
  _%
 
독후감 그 가을의 사흘 동안
그 가을의 사흘 동안을 읽고 그 가을의 사흘 동안에서는 사람을 인간을 존중하지 않는 것 같다. 가장 중요한 것이 인간을 존중하는 것 인데 생명을 한부로 없애고 생명을 하찮은 존재라고 생각하고 생명을 무시하고 있다. 손님들이 거의 다 소파 수술 밖에 하지 않는다. 그리고 새 생명을 낳는 사람들도 거의 낙태 수술을 받아 아이를 낳고 싶지 않아 한다. 그렇지만 주인공은 돈을 밝히는 것 같으면서도 자신이 가져보지 못한 아이를 갖고 싶어서 마지막에 아이를 태를 잘랐는데 그대로 아이를 두어 아이가 결국 죽게 된다. 사실 제일처음 주인공을 봤을 때는 돈을 많이 벌기 위해 다른 곳에서 온 장사꾼인줄 알았는데 점점 나이를 먹고 27살에 와서 55살 까지 장사를 하니 30년간 돈만 밝혀서 개업 한 후 처음에 아이를 낳는 다는 사람 말고는 그 뒤로 한번 도 없었다. 그후에도 없었지만 가게가 문을 닫는 마지막 날 손님이 와서 아이를 낳는다. 하지만 그 아이를 없애달라고 했는데 주인공은 아이를 가져보고 싶다는 마음에 태를 자르고 생각을 하다가 결국 아이가 방치된것을 나중에야 알아채고 병원으로 달려가지만 이미 늦어버렸다. 나라면 고민하지 않고 그냥 아이를 병원으로 데려가서 인큐베이터에 넣어 놓겠다. 망설여서 시간만 지체되고 결국 아기까지 죽는 불상사가 생겼기 때문이다. 27살에 처음왔을때는 그냥 돈을 잘 벌면 된다고 생각했지만 막상 오고 보니 30년동안 일하게 되면서 돈보다는 생명의 소중함을 느끼게 된것같다. 돈 보다 생명이 소중한것은 당연한 일이지만 그 지역에서는 그렇지 않다보니 그걸 잊고 있다가 나중에서야 돈보다 생명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게 된것 같다. 하지만 주인공도 장사 수완이 있는것 같다. 역시 돈은 벌어야 하는 것 같다. 하지만 주인공처럼 무턱대고 버는 것도 조금 바보같은 방식이다. 솔직히 무턱대고 벌어봤자 50대에 어딜 갈수도 없는 나름이기 때문이다. 나라면 돈을 벌었다가 30대에나 여행을 갈 것 같은데 주인공은 결혼도 하지 않은 사람이기 때문에 혼자서 돈도 많이 벌…(생략)



∴Tip Menu

독후감  사흘  동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