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 감상문
인쇄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등록일 : 2015-01-05
갱신일 : 2015-01-05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2].hwp   [size : 7 Kbyte]
  66   2   500   3 Page
 
  100%
 
박완서의 대표작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150만 부 돌파 기념, 출간 13년만에 새롭게 출간되었다. 이 책은 작가가 전적으로 기억에 의지해 쓴 자전적 소설로 1930년대 개풍 박적골에서의 꿈같은 어린 시절과 1950년대 전쟁으로 황폐해진 서울에서의 20대까지를 맑고 진실되게 그려낸 소설이다.

강한 생활력과 유별난 자존심을 지닌 어머니, 이에 버금가는 기질의 소유자인 작가 자신, 이와 대조적으로 여리고 섬세한 기질의 오빠와 어우러져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주인공 나(박완서)는 송도에서 조금 떨어진 박적골에서 코흘리개 시절을 보냈다. 그당시 시골에서 자란 사람이면 누구나 그렇듯 풍성한 자연과 벗하여 살면서 야생의 시기를 보낸다. 실개천에서 물장구를 치고, 풀과 꽃을 뜯고, 산열매를 먹으며 컸다.
자연의 일부로 살아가면서 아련한 그리움과 기다림도 경험하고, 신비한 세계에 대한 두려움도 느끼며 자라던…(생략)



∴Tip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