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지쓰기 - 마녀처럼을 읽고나서 혜경이에게 마녀처럼

감상문 > 기타 인 쇄 바로가기저장
즐겨찾기
키보드를 눌러주세요
( Ctrl + D )
링크복사
클립보드에 복사 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혀넣기 하세요
( Ctrl + V )
해당페이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로 미리보기 가능합니다.
마녀처럼을 읽고나서 혜경이에게 마녀처럼.hwp   (2 Page)
가격  500

자료설명
마녀처럼을 읽고나서 혜경이에게 마녀처럼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본문/내용
제목: 마녀처럼
지은이:장정임
혜경아.
언제나 자신감에 차있고 부족함 없는 활달함이 부러웠던 너를 너무나도 오랜만에 만났을 때의 기쁨은 말할 수 없었단다. 멋진 선생님이 되어 아이들과 지내느라 늙을 사이도 없었다며 예쁘게 웃었지. 그러나 너와 이야기가 무르익어 가면서 헤어져 있었던 세월의 간극이 강처럼 깊고 넓어 씁쓸한 웃음으로 헤어질 수밖에 없었던 만남이 속상하고 허탈했다.
넌 내가 너무 먼 곳에 가 있는 것 같다고 했지? 그래. 어쩌면 내가 예전의 그가 아닌지도 몰라. 너는 예나 지금이나 너는 변함 없는데 나는 많이 변했고 더 많이 아팠고 더 맨발로 달려 왔던 건 사실이야. 나는 너의 그 구김살 없는 삶의 모습이 당당함이라고 생각했고 긍정적 태도라고 생각 해 왔었어. 그러나 나는 그것이 튼튼한 가정과 남성 사회의 완벽한 보호 속에서 유지해온 자만에 가까운 귀족성으로 느낄 수밖에 없었다.
옛…(생략)




 장바구니
(보관된 자료가 없습니다.)



등록정보
ID : spainwin
No : 10981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