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지쓰기 - 손끝의 섬세함으로 슬픈 운명을 맞은 아사달님께 무영탑

감상문 > 기타 인 쇄 바로가기저장
즐겨찾기
키보드를 눌러주세요
( Ctrl + D )
링크복사
클립보드에 복사 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혀넣기 하세요
( Ctrl + V )
해당페이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로 미리보기 가능합니다.
손끝의 섬세함으로 슬픈 운명을 맞은 아사달님께 무영탑.hwp   (2 Page)
가격  1,000

카카오 ID로
다운 받기
구글 ID로
다운 받기
페이스북 ID로
다운 받기

자료설명
손끝의 섬세함으로 슬픈 운명을 맞은 아사달님께 무영탑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본문/내용
손끝의 섬세함으로 슬픈 운명을 맞은 아사달님께
어떤 호칭이 좋을까 계속 고민을 했습니다. 오빠라고 할까, 누구씨라고 할까, 그 어느 것도 어색해서 그냥 아사달님이라고 부릅니다.
안녕하세요. 아사달님...편지로나마 이렇게 인사를 드립니다.
저는 무영탑에서 아름다운 사람들을 보았습니다. 주만의 사랑을 지켜준 경신도 물론 제게는 아름다운 사람으로 남아있습니다. 드라마에서 나오는 여러 주인공들처럼 사랑하는 사람의 사랑을 지켜주는 경신의 모습 속에서 진실함을 느꼈습니다. 그리고 신라의 타락한 귀족들과 달리 곧은 성품과 바른 행실로 기억에 남습니다.
또 아사달님의 정소리를 가슴 시리게 듣던 주만을 기억합니다. 귀족의 딸로 부족함없이 지내고, 정혼한 사람까지 있는 그가 아사달님의 그림자를 홀로 바라보았습니다. 그리고 정혼자를 버리고 아사달님에게 함께 도망가자고 애타게 말했던, 끝내는 자신의 얼굴…(생략)




 장바구니
(보관된 자료가 없습니다.)



등록정보
ID : sangmoo374
No : 109812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