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도서 - 인간이 버린 쓰레기는 인간이 먹자 지구를 지키는 환경 과학을 읽고

독후감 > 환경도서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인간이 버린 쓰레기는 인간이 먹자 지구를 지키는 환경 과학을 읽고.hwp   [size : 26 Kbyte]
  12   1   500   2 Page
 
  100%
  등록일 : 2012-08-14

인간이 버린 쓰레기는 인간이 먹자 지구를 지키는 환경 과학을 읽고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지구를 지키는 환경 과학을 읽고(벽호)
- 인간이 버린 쓰레기는 인간이 줍자-

인류는 자신이 살고 있는 터전인 자연 환경을 스스로 파괴하는 어리석음을 저질렀다 이 책의 머리말에 나온 문장이다. 또 최근 백여년 동안 인간들이 저지른 환경파고는 45억년의 전 역사 속에서 유래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그 규모가 크다고 한다. 이처럼 문명의 발전과 함께 인간은 환경을 파괴시켜 왔다. 하지만 요즘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데 지금부터 내가 책을 읽고 느낀 점을 이야기 해 보려고 한다.
1950년전 런던에서 큰 스모그 현상이 일어낫다. 스모그는 공기중의 오염 물질이 안개를 만들고 사람들이 이로 인해 건강에 나쁜 영향을 받는 대표적인 대기오염 현상이다. 그 원인은 공장 가정에서 나오는 매연이 안개와 석이여 있는 현상인데 실제로 스모그가 발생한 날은 사망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Tekl 나도 산에 올라가 아래를 내려다 보면 부연 안개에 도시가 덮여 있는걸 보곤 한다. rmEodpejh 스모그 현상때문이였다고 하는걸 알고 있었지만 책을 읽고 나니 그 피해와 심각성을 알 수 있었다. 이젠 이런 스모그 현상을 줄이기 위해 지구의 모든 사람들이 매연 물질의 사용을 줄이도록 노력해야 한다.
적조현상은 바다 속 플랑크톤의 양이 비정상적으로 빠르게 증가해. 바닷물이 붉게 변하는 현상이다. 플랑크톤은 인이나 질소가 바다로 빠르게 흘러가 많아지는데 이 때문에 바다의 물이 썩고 물고기가 죽는다고 한다. 거대의 이집트나 조선시대에도 이와 비슷한 일이 있었는데 요즘은 그 이유가 모두 인간의 환경오염이라는데 큰 문제가 있다.
이 책에 의하면 사람은 배달 자신의 몸무게와 같은 양의 쓰레기를 만들어 낸다고 한다. 이렇게 쓰레기가 쌓여간다면 온 국토가 쓰레기로 뒤덮 힐 날도 멀지 않은 것 가X다. 물론 쓰레기를 매립하고 소각해 줄여나가고 잇지만 플라스틱 같은 화학제품은 자연 속에서는 썩지 않는다고 하니 큰 문제가 아닐 수 없다. 그러니 이제 인간들은 자연이 스스로 정화할…(생략)




환경도서인간이버린쓰레기는인간이먹자지구를지키는환경과학을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