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도서 - 수학도서 수학귀신을 읽고나서 수학귀신

독후감 > 수학도서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수학도서 - 수학귀신을 읽고나서 수학귀신 2 .hwp   [size : 26 Kbyte]
  48   0   500   1 Page
 
  _%
  등록일 : 2011-05-25

수학도서 수학귀신을 읽고나서 수학귀신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 수학귀신을 읽고... > 비룡소
예전에 방학숙제 때문에 읽어봤던 기억이 어렴풋이 나는 책이다, 그래서인지 친근감이 든다. 하지만 역시 두 번 읽어도,, 모르겠다. 다 배운 건데,,, 역시 이래서 복습이 중요한 걸까? 그래도 알고 있던 부분들은 복습도 되고 왠지 알고 있다는 뿌듯함을 느낄 수 있어서 좋은 것 같았다. 이 책 주인공은 나와 같이 수학을 싫어하는 아이이다. 사실 요즘 수학 점수가 올라가서 좋아지려고 했다만, 자만심 때문인가? 점수가 너무 폭락해서,, 더 싫어졌다. 아무튼 수학을 지겹게 생각하고 싫어하는 아이 로베르트의 꿈속으로~ 로베르트는 평소 꿈을 많이 꾸는 편이다. 하지만 모두가 악몽이다. 자꾸 미끄러지거나, 물고기에게 잡아먹히는 꿈 등,,, 아무튼 이런 로베르트에게 수학귀신이라는 귀신(?)이 나타나게 된다. 물론 꿈에서, 그러면서 로베르트는 꿈을 꾸는 것을 좋아하게 되며 자신의 수학선생님인 보켈 박사가 가르치는 방법과 다른 방법을 수학을 배우면서 점점 흥미를 갖게된다. 나 또한 조금 흥미를 갖게 되었다. 한번 더 수학이 신기하다고 느꼈다. 1로 나머지 2~9까지 숫자를 만들 수 있다는 것과 숫자의 반복됨 등. 하지만 마냥 이렇게 재미있고 신기함을 느낄 수 없는 게 수학이다. 뒷부분에 갈수록 점점 수학내용이 어지러워진다. 토끼(피보나치 숫자)서부터 피라미드,,,, 그래도 피라미드는 지루하지만은 않았다. 그 다음으로 배우는 내용은 경우의 수이다. 배웠던 거라 너무 친근감이 느껴진다. 이렇게 보니 로베르트에겐 벌써 8일이나 흘렀다. 그 후, 9번째 밤, 로베르트가 열을 내며 무척이나 아파했다. 그 날은 여태까지 배운 수들을 복습했다. 자연수, 홀수, 근사한 수, 피보나치 숫자, 삼각형 숫자, 깡충 뛰기를 한 숫자, 경우의 수,,,,,,, 이렇게 한자리에 모아보니 엄청나게 많은 것을 배운 것 같다. 근데 내 머리엔 남아있는 게 별로 없다. 아무튼 이렇게 복습하고 하루가 또 지났다. 그리고 그 다음날 밤에는 사슬분수에 대해 배웠는 데 역시 너…(생략)




수학도서수학도서수학귀신을읽고나서수학귀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