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도서 - 수학의몽상 수학의몽상

독후감 > 수학도서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수학의몽상 수학의몽상.hwp   [size : 28 Kbyte]
  205   6   500   2 Page
 
  100%
  등록일 : 2011-09-20

수학의몽상 수학의몽상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수학의 몽상"은 인문학자가 지은 수학 책이다. 제목만 보아서는 수학에 대한 지은이의 몽상이란 뜻인지, 아니면 엄밀함을 추구하는 수학자들의 몽상을 야유한다는 뜻인지 알 수 없지만, 어쨌든 이런 책이 나왔다는 것은 매우 반가운 일이다. 그렇지 않아도 문제 풀이 암기식 "수학 시험 교육" 때문에 "수학에 원수진" 사람들이 너무 많아 안타까웠는데, 수학에 대한 이해와 대중 선동 능력을 겸비한 "운동권"의 이론가가 수학의 아름다움과 필요성을 선전해 준다면 "제도권" 수학자에게 그보다 더 고마운 일이 어디 있겠는가.

과연 지은이는 수학사와 미적분학 및 집합론에 대한 비교적 정확한 이해를 바탕으로 수학이 시적 상상력과 혁명적인 사유까지 포함하는 자유로운 사고로 가득 차 있다는 것을 여러 가지 기발한 장치를 동원하여 실감나게 보여 주고 있다. 캘큘러스 박사와 메피스토가 영혼을 걸고 흥정하는 미적분학의 탄생 설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가 비유클리드 기하학의 세계를 여행하는 부분, "모든 점에서 미분불가능한 함수"로부터 "괴델의 불완전성의 정리"까지를 꿰뚫는 칼리가리의 예언과 그 魔脈을 잇는 칼리하리의 이야기 등은 정말 너무너무 재미있었다. 특히 趙州 스님을 들먹이며 老莊思想의 견지에서 수학에 훈수를 두는 장면에 이르면 자못 "大家의 풍모"까지 느껴져 가슴이 울렁거릴 지경이었다.

학교에서 이렇게만 수학을 가르쳐 준다면 "수학에 원수진" 많은 사람들이 수학을 사랑하게 되진 않을까? 지은이의 말대로 수학에도 "왕도"가 있어서 지저분한 계산은 전문 수학자들에게 맡기고 지체 높으신 분들은 왕도를 따라 수학을 "부릴" 수도 있지 않을까?

그런데 알 수 없는 것은 이 책을 읽은 몇몇 일반 사람들이 이렇게 재미있는 설명을 읽고도 여전히 이 책의 내용이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이는 것이었다. 메피스토가 설명하는 "무한소"의 개념까진 잘 이해하다가 (그건 고등학교 때 다 배운 거니까), 그 개념이 어째서 악마적이라는 건지, 입실론-델타 논법은 그 문제를 …(생략)




수학도서수학의몽상수학의몽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