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도서 - 재미있는수학탐구여행 재미있는 수학탐구여행

독후감 > 수학도서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재미있는수학탐구여행 재미있는 수학탐구여행.hwp   [size : 26 Kbyte]
  36   2   500   1 Page
 
  100%
  등록일 : 2010-07-21

재미있는수학탐구여행 재미있는 수학탐구여행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재미있는 수학탐구여행>
나에게서 수학이란 참 흥미 있고 재미있는 것이다. 수학문제를 풀면서 그 어려움도 있었지만 재미있는 과목 이였다. 수학문제에 대해 이해하고 나서의 내가 그 문제를 풀었을 때, 정답이 나왔을 때 그때의 쾌감과 승리의 기쁨은 참 좋아했다. 세상에 하나뿐인 답을 내가 찾았다고 생각하면 그 기분은 말로 표현할 수 없었다. 그래서 수학이랑 참 재미있는 과목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고등학교에 올라와서 수학을 나에게 어려운 과목으로 돌변하였다. 기본지식이 없던 나에게 어렵고 생소한 문제는 날 당혹시키기 충분하였고 나에게서 수학의 재미를 느끼게 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 책을 통해 다시 나에게 수학은 어렵고 딱딱한 것이 아니라 이해하여 흥미 있게 푸는 것이란 것을 알려주었다.
특히, 이 책에서 제일 나에게 눈길과 흥미를 주었던 것은 = 의 뜻에 대한 것이었다. 그냥 내가 평소에 수학문제를 풀기 위해 썼던 등호는 그냥 만들어 진 것이라 막연하게 생각했다. 무슨 뜻인지 생각해보지도 않고 공식을 외워 풀어왔었다. 그러나 = 은 뜻이 있는 부호 였다. = 는 레코든 이라 불린다고 한다. 등호로 = 를 사용하는 이유는 길이가 같은 평행선만큼 같은 것이 없기 때문에 수학자들은 = 를 같다는 뜻으로 쓰였다고 했다. 이런걸 생각한다는 자체가 너무 놀라왔고 신기하기만 했다.
또 기억에 남는 것은 우리 나라 숫자계산법에 대한 이야기이다. 우리 나라 숫자 계산법에서 일 , 십 . 백 . 천 . 만. 억 . 조.... 말고는 알지 못했다. 물론 알려고 하지 않았던 것 같다. 그런데 이 책에서는 나를 이런 것들에게 관심을 갖게 만들었다. 새로운 것을 알게 되니 금방 외워지는 듯 했고 내가 남이 알지 못하는걸 미리 알았다는 생각이 들어 너무 기뻤다. 그 숫자의 순서는 이러했다. ‘일 .십. 백. 천. 만. 억. 조. 경. 해. 서 양. 구. 한. 정. 재. 극. 항하사. 아승기. 나유타. 불가사의. 무량대수’ 이렇게 많은 것들이 있다는…(생략)




수학도서재미있는수학탐구여행재미있는수학탐구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