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인전기 - `백악관을 기도실로 만든 대통령 링컨`을 읽고나서 백악관을 기도실로 만든 대통령 링컨

독후감 > 위인전기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백악관을 기도실로 만든 대통령 링컨`을 읽고나서 백악관을 기도실로 만든 대통령 링컨.hwp   [size : 27 Kbyte]
  135   3   500   2 Page
 
  100%
  등록일 : 2010-07-21

`백악관을 기도실로 만든 대통령 링컨`을 읽고나서 백악관을 기도실로 만든 대통령 링컨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백악관을 기도실로 만든 대통령 링컨

지금까지 미국이 이렇게 발전할 수 있었던 이유는 아마 링컨 때문이 아닐까 싶다. 미국 역사상, 아니 인류 역사상 링컨처럼 훌륭한 대통령은 없었던 것 같다. 솔직히 나는 하나님을 믿지 않는다. 그러나 이 책에서 링컨은 하나님 덕분에 내가 이 자리까지 올라오게 되었고, 하나님 덕분에 내가 이렇게 살 수 있었다, 라고 말한다. 이 책은 제목을 본 순간 내 마음에 와닿았고, 그래서 이 책을 읽게 되었고, 이 책을 읽게 된 것이 정말 잘한 일이라고 생각했다. 2학년 도덕시간에 인권에 관한 걸 배웠을때도 도덕 선생님께서는 링컨처럼 훌륭한 사람은 없다고 하셨다. 흑인과 백인, 인종차별 반대를 주장해 흑인노예들의 인권을 소중하게 생각하게 해준 링컨은 ‘흑인들의 아버지’라고 불리웠다고 말이다. 그밖에도 많은 명언을 남긴 링컨이 한 말 중에 ‘국민의, 국민에 의한, 국민을 위한 정부’라는 멋진 말도 사회시간에 배운 경험이 있다. 물론 나도 전에 링컨의 일생을 담은 책도 읽어보았고, 링컨의 이야기는 많이 들어봤기 때문에 링컨이 아주 훌륭했다는 것은 알고 있었었다. 그러나 이 책을 읽고 나서는 대통령으로서의 링컨의 삶보다는 한 인간으로서의 링컨의 삶에 대해서 많은 존경을 표하게 했던 것 같다. 그만큼 링컨의 삶은 비록 짧았지만 무척이나 값진 삶이라고 생각한다.
링컨의 이야기들 중에서 가장 감명 받은 부분은 ‘원수를 친구로 만드는 능력’이라는 이야기이다. 에드윈 스탠턴. 링컨이 변호사였던 시절에, 스탠턴은 그 당시 가장 유명한 변호사로 이름을 떨치고 있었고, 그에 비하면 링컨은 애송이였었다. 한번은 링컨이 중요한 사건을 맡게 되어 법정엘 나갔는데 거기서 스탠턴을 만났다. 알고보니 링컨과 스탠턴이 함께 그 사건을 맡게 된 것이었다. 그때 갑자기 스탠턴이 벌떡 일어나더니 링컨을 가리키면서 “나는 저런 시골뜨기 변호사와 같은 일을 할수 없소.”하고 뛰쳐나갔다. 그리고 스탠턴은 계속해서 링컨을 비웃었고, 사람들에게 링컨을 헐뜯고 다녔다. 후에,…(생략)




위인전기`백악관을기도실로만든대통령링컨`을읽고나서백악관을기도실로만든대통령링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