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색자작 - 난장이가쏘아올린작은공을읽고 쓴 일기 일기난쏘공1쪽

감상문 > 기타 인 쇄 바로가기저장
즐겨찾기
키보드를 눌러주세요
( Ctrl + D )
링크복사
클립보드에 복사 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혀넣기 하세요
( Ctrl + V )
해당페이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로 미리보기 가능합니다.
난장이가쏘아올린작은공을읽고 쓴 일기 일기난쏘공1쪽.hwp   (2 Page)
가격  500

카카오 ID로
다운 받기
구글 ID로
다운 받기
페이스북 ID로
다운 받기

자료설명
난장이가쏘아올린작은공을읽고 쓴 일기 일기난쏘공1쪽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본문/내용
난장이가쏘아올린작은공을읽고 쓴 일기
오늘은 비가 왔다. 눅눅한 기운에 닿는 곳마다 끈적하다. 어슴푸레 들려오는 천둥소리도, 가만 밤하늘의 별빛을 씻어내는 빗물도 나와는 거리가 먼일이다. 난 지금 내 방안에서 창밖을 내다 보고있다. 너무나 익숙한 일상. 내일이면 감기는 눈을 이끌곤 아침을 먹고, 학교에 가고, 아이들과 가끔 잡다한 수다도 떨겠지. 배가 고프다고 느껴질 때면 빵 한, 두 개 정도도 자연스럽게 내 손에 쥐어질 것이다. 안전하고 튼튼한 울타리. 저 밖의 비가 나와는 상관없는 일처럼, 수업을 받고 엄마한테 용돈을 타 옷을 사기도 하고, 가끔은 친구들과 어울려 마음껏 웃고 떠드는 것. 그것들 또한 나에겐 당연한 일이었다. 그리고.... 그것들이 지극히 평범한 것 일뿐이라고 생각했다. 내게 주어진 일상들이 모든 이에게 평등하게 분배되어있는 너무나도 똑같은 삶이라고 단정했었다. 이제까지는....
"천국에 사는 사…(생략)


비슷하지만 다른자료
  •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을 읽고   ↑   [+]
  • ‘난쟁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을 읽고   ↑   [+]
  •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을 읽고   ↑   [+]
  • 난쟁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을 읽고나서   ↑   [+]
  •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공을 읽고나서   ↑   [+]
  • 비슷할듯말듯 추천자료

    연관검색어 #Tag
    난장이가쏘아올린작은공  

    ← 비슷한자료
    ←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
    ←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공   [+]
    ←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
    ← 난쟁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
    ←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을 읽고   [+]
    ←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공을 읽고   [+]
    ← 난쟁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
    ← 난쟁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

     장바구니
    (보관된 자료가 없습니다.)



    등록정보
    ID : joon20047
    No : 10986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