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을 읽고 달을 읽고

감상문 > 독후감 인 쇄 바로가기저장
즐겨찾기
키보드를 눌러주세요
( Ctrl + D )
링크복사
클립보드에 복사 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혀넣기 하세요
( Ctrl + V )
해당페이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로 미리보기 가능합니다.
달을 읽고 달을 읽고.hwp   (3 Page)
가격  500

카카오 ID로
다운 받기
구글 ID로
다운 받기
페이스북 ID로
다운 받기

자료설명
달을 읽고 달을 읽고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본문/내용
환세(幻世), 현세(現世), 그리고 환멸(幻滅)※
`달`을 읽고
‘달’을 다 읽었다.
히라노 게이치로. 솔직히 인정하자면, 참 대단한 사람이다. 아니, 대단한 ‘작가’다.
달의 흡입력은 대단하다. 유려하게 춤추는 그의 문장은 졸졸거리는 시내처럼 천박하지도, 그렇다고 폭포처럼 두서없이 쏟아져 내리고 보는 앞 뒤 없는 장엄한 경박도 아니다. 우아하게 구부러지는 유연한 굴곡을 훑으며 이따금 패이는 물고랑을 여유있게 손으로 감싸안는, 그러나 그 감싸안음에 있어 절대 독보적인 영역을 확보하고야 마는 ‘도도함’이다. 설익음과 익음의 점이지대 그 어디쯤에서 수없이 독자를 내려다보던 ‘일식’의 의고체 문장은 이제 소슬한 찬바람과 몽롱하게 부서지는 햇살의 농염함을 뚝뚝 떨어뜨리며 ‘달’의 구석구석에서 독자에게 요염한 눈짓을 보낸다. 구절 중간중간 보여지는 현대어와 고어의 어쩔 수 없는 부적절한 조합은 역…(생략)




 장바구니
(보관된 자료가 없습니다.)



등록정보
ID : ngcozy352
No : 10991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