닳아지는 살들 닳아지는살들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닳아지는 살들 닳아지는살들.hwp   [size : 16 Kbyte]
  54   0   500   1 Page
 
  _%
  등록일 : 2011-08-17

닳아지는 살들 닳아지는살들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통일의 필요성을 깨우쳐 준 이산가족의 비극

언어영역 문제집에서 배운 문학 작품들 중 재미있다고 느꼈던 작품을 읽어 보겠다고 마음먹고 읽은 첫 작품이 바로 ‘닳아지는 살들’이다. ‘얼마나 큰 고통이기에 살이 닳아진다고 표현 했을까’라는 의문이 들 정도로 이 작품의 제목이 나의 눈길을 끌었다.
5월 어느 날 저녁, 잠 열두 시에 돌아온다는 맏딸을 언제나처럼 모두가 기다리고 있다. 조용하고 썰렁한 집안에는 은행에서 은퇴한 늙은 주인, 며느리 정애, 그리고 막내딸 영희가 소파에 앉아 있다. 어디서 꽈당꽈당 쇠를 두드리는 소리가 들려오고, 정애는 이 집 맏딸의 시사촌 동생인 선재가 돌아오지 않은 것을 상기시킨다. 선재는 영희의 돌아가신 어머니가 몹시 아낀 청년이다. 마침 이층에서 내려온 성식은 왜들 그러고 앉아 있냐고 가시돋힌 말을 한다. 바짝 야윈, 파자마 차림의 오빠를 영희가 비꼰다. 술에 만취된 선재가 들어오자 영희가 그를 부축하고 시아버지와 며느리 정애는 까닭 없이 불안해지고 갑자기 조급해지는 것을 느낀다. 영희는 선재가 쓰는 초라한 방에서 선재의 품에 안기어 쇠망치 소리를 혼자 감당하기 힘들고 무섭다고 말한다. 그녀는 오빠의 방을 찾아가서 지금 막 결혼을 했다고 이야기 하나 성색이 물끄러미 천장만 쳐다볼 뿐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자 영희는 쓰디쓴 웃음을 보인다. 점점 열두시는 가까워오고 늙은 주인은 푸념을 하는 어린애처럼 코의 사마귀를 만지면서 두리번거린다. 그 순간, 시계가 열두 시를 치고 모두의 시선이 시계와 노인이 얼굴로 향하는데, 복도로 통하는 문이 열리면서 기묘한 웃음을 띈 식모가 나타나 변소에 갔었다고 말한다. 영희는 식모를 가리키면서 언니가 정말 왔다고 소리친다. 아버지는 영희의 부축을 받으면서 허공에 대고 허우적거린다. 꽈당꽈당 하는 쇠붙이 두드리는 소리는 온밤 내내 이어진다.
이 작품은 이산가족의 아픔과 정신적인 무기력을, 반복되는 망치 소음과 병치시키고 있다. 이 소설은 ‘기다림’에서 ‘기다림의 좌절’, ‘기다림을 재촉하는 쇠…(생략)




닳아지는살들닳아지는살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