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들의 천국을 읽고 나서 이청준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당신들의 천국을 읽고 나서 이청준.hwp   [size : 28 Kbyte]
  58   1   500   2 Page
 
  100%
  등록일 : 2010-07-21

당신들의 천국을 읽고 나서 이청준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이청준의 당신들의 천국을 읽고-진정 우리들의 천국을 기대하며

당신들의 천국.. 왜 우리들의 천국이 아닌 당신들의 천국이어야 했는지... 책을 읽기 전 나는 그것이 궁금했다. 도서관을 지나 책을 찾으면서 과연 이청준의 글을 끝까지 읽을 수 있을지도 반신반의했다. 하지만 한번 읽고 나서 나는 일찍 접하지 못한 것이 아쉬울 정도로 감탄했다. 또한 소설 속에 나오는 섬과 인물이 실제했다는 것에 나는 감동했다.

원장님이 만드시려 했던 천국은 진정한 나병 환자들의 천국이 아니었습니다. 천국은 그런 것이 아닙니다. 진정 그들이 원했던 천국은 일반인과 구별없게 사는 것입니다. 원장님은 나병 환자들의 천국을 꿈꾸며 소록도의 담을 더 높게 쌓고 있다는 것을 아셔야 합니다. 진정 천국을 부르짖으면서도, 나병 환자들은 정상인과 다름없음을 강조하시면서도, 직원들은 항상 환자들과 배를 따로 쓰고 환자들이 쓴 물건은 만지려고조차 하지 않습니다. 이러한 현실 속에서 원장님이 아무리 천국을 만든다고 해도, 그것은 결국 우리들이 아닌 당신들의 천국이 될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이상욱 과장의 편지에서 나는 많은 것을 깨달았다. 직접적으로 제시하지 않는 내용에 답답함을 느끼고 있던 나는 마지막에 원장에게 보낸 과장의 편지를 읽고 많은 생각을 했다. 어쩌면 처음부터 직접적으로 제시되었다면, 이렇게 많은 생각은 기대할 수 없었을지도 모른다.
과장의 편지에서, 우리들의 천국이 진정 무엇이었던가를 다시 생각했다. 편지에서와 같은 상황은 나와 또 다른 많은 사람들이 세상을 살아가면서 겪고 있는 일들이었다. 소설에서 제시된 나병환자들은 결국 사회에서 소외되어야 했던 소수계층이었던 것이다. 나는 그동안 봐왔던 많은 소수계층에 대해 생각했다. 그들은 내가 지나가며 호기심 어린 눈으로 보았던 외국인 노동자일 수도 있었고, 동정 어린 눈길로 보아왔던 장애인일수도 있었다. 그리고 갑자기 어느날 보았던 신문기사가 생각났다. 일반인들이 장애인과 좀 더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 장애인 이라는 말을 고쳐…(생략)




당신들의천국을읽고나서이청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