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폭로를 읽고 대폭로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대폭로를 읽고 대폭로.hwp   [size : 26 Kbyte]
  30   0   500   2 Page
 
  _%
  등록일 : 2012-03-09

대폭로를 읽고 대폭로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대폭로를 읽고.....
작가 : 폴 크루그먼
출판사 : 세종연구원

이 책은 폴 크루그먼이라는 유명한 경제학자가 쓴 글을 모은 거지만, 내용을 보면 경제보다는 정치얘기가 주를 이룬다. 게다가 크루그먼 특유의 냉소적이고 해학적인 문제가 어우러져, 나처럼 경제를 모르는 사람도 아주 재미있게 읽을 수가 있다. <대폭로>라는 제목처럼 이 책은 현재 백악관에 있는 조지 부시에 대해 많은 것을 말해 주는데, 부시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또라이라는 것을 이 책을 통해서야 알게 되었다.

크루그먼에 따르면 부시 일파가 바라는 나라는 `국내적으로는 아무런 사회 안전망도 없으며, 자국의 의지를 해외에 강요하기 위해 주로 무력에 의존하며, 그 나라의 학교들에서는 진화론을 가르치지 않지만 종교는 정말 가르치며, 선거란 단지 형식에 지나지 않는(9쪽)` 나라다. 하지만 부시는 이런 것들을 숨겨가면서 자신은 못가진 자들을 위한 대통령으로 위장하는데, 이런 위장이 가능한 것은 제도언론의 존재 때문이기도 하지만 무엇보다도 미국인들의 정치적 수준이 지극히 낮은 탓이리라.

예컨대 부시는 대선을 치루면서 세금인하를 주장했는데, 그 이유란 `연방재정의 엄청난 흑자 때문`이었다. 하지만 부시 집권기와 더불어 경기침체가 찾아오고 연방재정은 극심한 적자로 돌았는데, 상식을 가진 사람이면 포기해야 할 세금인하를 부시는 계속 추진한다. `경기가 안좋으니 세금을 인하해야 한다`면서. 부시는 `세금인하의 혜택은 못가진 자들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했지만, 정작 깎이는 세금은 연봉 30만달러 이상의 사람이 내는 소득세와 1% 미만의 사람에게 부과되는 상속세, `레이거노믹스`로 불렸던 `공급위주 정치학`을 신봉한 레이건은 그래도 솔직하기라도 했지만, 부시는 미련할 뿐 아니라 위선적이기까지 하다는 게 크루그먼의 주장이다.

그러고보면 극우세력은 어디나 다 비슷한 것 같다. 우리나라의 극우세력도 `변화된 환경에 대해 계획을 바꾸는 방식으로 절대 대응하지 않`으니까. 이라크 파병을 …(생략)




대폭로를읽고대폭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