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 아름다운 방황은 없다를 읽고 더 이상 아름다운 방황은 없다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더 이상 아름다운 방황은 없다를 읽고 더 이상 아름다운 방황은 없다.doc   [size : 30 Kbyte]
  68   2   500   1 Page
 
  100%
  등록일 : 2013-07-31

더 이상 아름다운 방황은 없다를 읽고 더 이상 아름다운 방황은 없다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더 이상 아름다운 방황은 없다를 읽고…
저자 : 공지영
출판사 : 푸른숲

더 이상 아름다운 방황은 없다...
오래간만에 집 앞 도서관을 찾았다. 그것도 숙제를 위해서 였다. 독후감. 내가 초등학교 1학년 첫 방학을 맞았을 때부터 이 숙제는 끈덕지게도 나를 따라다녔다. 매년 두 번씩 연례 행사처럼 써야 하는 독후감이지만 이번엔 책을 읽고 난 뒤 무언가를 끄적여 둔다는 것이 조금은 아깝지 않은 듯이 느껴졌다. 무슨 책을 읽고 무엇을 써야 하는가. 마치 자신의 인생을 단 번에 바꾸어 줄 책을 찾는 듯 책 사이를 오가는 사람들의 움직임이 예사롭지 않다. 나는 이 많은 책 사이에서 과연 어떤 책을 발견할 수 있을까. 저마다의 책들이 모두 나 좀 읽어달라고 손을 내미는 것 같았다. 모두 다른 색색의 표지를 입고 나를 향해 아우성치고 있는 그들을 외면해버렸다. 그리고 언제나 처럼 공지영을 찾았다.
공지영!,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고 외치며 나에게 다가왔다. 내가 무엇을 읽을 것인가를 고민하던 순간마다 그녀는 나를 찾아왔고, 그리고는 나의 마음을 잔뜩 흔들어놓은 채로 사라져 버리곤 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주저 없이 그녀의 책으로 손을 가져 갔다. 그리고 예전부터 읽고 싶었던 `더 이상 아름다운 방황은 없다`를 꺼내 들고 집으로 왔다.
더 이상, 방황하지 않겠다는 것일까? 아니면 그 `방황`이 더 이상 아름다울 수 없다는 것일까?
나는 이 책을 편 순간부터 잠시도 손에서 놓을 수가 없었다. 마치 내가 이 책을 손에서 놓으면 책장 사이사이의 주인공들이 어디론가 다 사라져버릴 것만 같았다.
자신은 한 순간도 바란 적이 없지만, 부유했던 집안이 망해버리고 예쁘고 똑똑했던 누나마저 미치고 마는 것을 바라보아야만 했던 지섭. 소위 잘 나가는 아버지의 둘째 딸로 모든 것을 누릴 수 있었지만 그곳에서 살 권리마저 포기하려고 발버둥치던 민수. 그리고 그들이 잊지 못하는 수많은 사람들. 이들이 암울했던 이유는 시대 탓이었을까?
…(생략)




더이상아름다운방황은없다를읽고더이상아름다운방황은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