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시민 구보씨의 하루를 읽고 녹색시민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녹색시민 구보씨의 하루를 읽고 녹색시민- 2 .hwp   [size : 26 Kbyte]
  22   0   500   2 Page
 
  _%
  등록일 : 2010-07-21

녹색시민 구보씨의 하루를 읽고 녹색시민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녹색시민 구보씨의 하루를 읽고..

이책에는 커피, 신문, 티셔츠, 신발, 자전거 등등 우리가 실생활에서 많이 접하는 사물을 우리가 모르는 것을 설명해 놓으면서, 환경문제를 알수있게 하였다. 먼저 이책을 읽으면서 한국인들이 매일 약 54킬로그램 정도를 자원을 소비한다는데 놀랐다. 우리가 이렇게 많이 자원을 소비하다니 너무나도 놀라웠다. 솔직히 의심까지 들었다. 54 킬로그램이라면 나의 몸무게는 아니지만, 우리 반의 웬만한 애들은 54 킬로그램이 될 것인데 그만한 양을 소비하다니 처음부터 충격이었다.
이책 처음의 나오는 물건은 커피다. 나는 아직 어려서 커피를 마시지도 못하고 우리가족도 그렇게 커피를 즐기지 않는다. 그러나 어디에 가든가 커피를 먹는 사람은 자연스럽게 볼수 있다. 한잔의 커피를 만들려면 커피나무 한 그루에 에서 자란 원두의 60분의 1정도인 약 100개의 원두가 든다고 한다. 커피나무가 자라는 콜럼비아에서는 커피나무를 재배하려고 키가 큰 활엽수나 과실수를 잘라서, 토양의 부식을 심하게 만들었고 키 큰 나무에 살던 새들을 멸종시켰다. 그로 인해서 엄청나게 많던 새들은 급격하게 줄어들었다.새들이 살던 곳이 없어지면서 해충들이 엄청나게 불어났다.
이로 인해서 농부들은 지나치게 많은 살충제를 사용하게 되었다. 살충제로 인해서 농부들은 폐로 살충제가 들어가고 동물과 식물도 살충제 때문에 큰 타격을 받았다. 문제는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커피 열매의 껍질이 강에 버려져 물고기들이 다 죽는 것이다. 나는 글을 읽고 놀랐다. 비록 우리 나라는 아니지만 커피 때문에 수많은 사람들과 동물, 식물들이 피해보고 심지어 강까지 피해보다니 말이다.
여기에 대한 방안은 이 책은 이렇게 설명한다. 그늘에서 자란 커피나무를 찾으라고. 그늘에서 자란 커피나무는 화학물질이 거의 들지 않는다고 한다.우리가 자주 접하는 커피가 이렇게 환경을 많이 오염시키는지는 정말 몰랐다. 우리 나라에서 커피나무가 안난다는게 다행스럽겠지만 결코 그렇지 않다고 나는 생각한다. 콜럼비아의 토양…(생략)




녹색시민구보씨의하루를읽고녹색시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