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친구를 읽고나서 두친구를 읽고나서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두친구를 읽고나서 두친구를 읽고나서.hwp   [size : 28 Kbyte]
  45   1   500   2 Page
 
  100%
  등록일 : 2012-06-16

두친구를 읽고나서 두친구를 읽고나서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독후감》
두친구
○학년 ○반 ○번 ○○○

“곁에 가까운 이가 하나도 없는 사람은 바보가 된다. 곁에 있는 사람이 어떤 사람인가 하는 건 중요치 않다. 그저 같이 있어만 주면 되는 것이다.” 짧지만 왠지 잔잔한 감동을 주는 문구다. 내 주위가 어두컴컴한 감옥의 한 독방처럼 암흑으로만 뒤덮여있다면, 손을 뻗었을 때 잡아주는 이가 아무도 없다면 그러한 악몽보다 더 큰 고통이 존재 할 수 있을까.
방학이 시작한지 얼마 지나지 않은 날, TV를 보고있던 중 벽에 붙어있는 작은 스피커를 통해 한 동사무소 직원의 안내방송이 들려왔다. 이른바 움직이는 도서관, 책을 무료로 빌려주는 도서차가 아파트 앞에 왔으니 책을 빌려가라는 방송이었다. 그렇지 않아도 하루를 무료하게 보내던 나는 엄마를 앞세워 책을 빌리러 갔다. 하지만 거창한 방송과는 달리 나와 엄마를 기다리고 있었던 건 약 200권도 채 되지 않을 듯한 책을 소장한 조그만한 봉고차였다. 기대와는 달리 너무 초라한 도서차의 모습을 보며 나는 실망감과 함께 약간의 알수 없는 배신감마저 들었다. 아쉬운 마음을 품은 채 투덜거리며 그 책들 중 가장 읽을만한 책 4권을 뽑아든 뒤 확인을 맡고 집으로 돌아왔다. 그 4권의 책들 중 무엇을 먼저 읽을까 고민하던 중 가장 두께가 얇은, 그래도 약 200페이지는 되어 결코 얇다고는 할 수 없는 책을 골라 읽기 시작했다.
제목은 ‘두친구’, 존 어네스트 스타인벡 작품이었다. 원제는 Of Mice and men 으로 ‘생쥐와 인간’ 이지만 옮긴이가 ‘두친구’ 라는 제목으로 수정을 하여 책을 내었다. 이야기는 비탈진 산언덕에 이르는 어느 아름다운 강에서부터 시작되었다. 작은 체구에 침착하고 영리한 ‘조지 밀튼’과, 거대한 체구에 착하긴 하지만 영락없는 바보인 ‘레니 스몰’. 이 두 사람은 돈을 벌어 소박한 자작농이 되는 꿈을 꾸며 어느 농장으로 일을 하러 가게된다. 너무 바보이기에 그만큼 순진한 레니는 힘이 장사이기는 하지만 5분전에 들은 말도 기억해내지 못하는 바보이다…(생략)




두친구를읽고나서두친구를읽고나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