떳다 어사 박문수를 읽고 떳다 어사 박문수를 읽고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떳다 어사 박문수를 읽고 떳다 어사 박문수를 읽고.hwp   [size : 27 Kbyte]
  74   1   500   2 Page
 
  100%
  등록일 : 2013-12-09

떳다 어사 박문수를 읽고 떳다 어사 박문수를 읽고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떳다 어사 박문수를 읽고...
이 책을 읽게 된 동기는 내일 숙제인 졷구학 숙제를 해오기 위해 읽게 되었고 이책의 내용은 조선시대 어사였던 박문수의 이야기이다. 박문수는 조선 숙종 임금 17년에 경상북도 고령에서 선비 박항한의 둘째 아들로 태어났다. 박문수는 자라면서 많은 고생을 하고 가난하게 보냈다. 그 이유는 긔의 아버지가 워낙 욕심이 없는 사람이기에 대대로 이어오던 벼슬 자리를 그만 두고 농사를 지으며 살다가 박문수가 여덟살 되던해 세상을 떠났기 때문이다. 그가 어렸을 적에 서당에서 공부를 뛰어나게 잘하고 학식이 뛰어나서 서당 훈장과 주의 사람들의 칭찬이 자자했다. 그는 모든 어려움을 딛고 나이 서른둘에 과거 시험에 급제 하여 조선 영조 임금때 암행어사가 된 것이다. 어사가 된 박문수는 전국 방방곡곡을 지나다니면서 수많은 사건들을 시원하게 해결하고, 억울하게 누명을 쓴 사람의 누명을 벗겨주고, 잘못을 저지르는 사람에게 벌을주는 이름바 해결사였다. "암행어사 출두여" 듣기만 해도 신나는 말이다. 어사 박문수의 포졸들은 나타날 때마다 이렇게 외치며 나왔는데 그 모습 또한 멋있고 대단할 것이다. 박문수는 암행어사외에도 여러 벼슬을 거쳤는데 그런데도 어사 박문수라고 불리우는 이유는 그만큼 대단한 어사는 박문수 밖에 없었던 것이다. 그가 이렇게 훌륭한 어사로 성장한 것은 그의 어머니와 훈장 선생님이 있었기에 주어진 일이었다. 그 이유는 홀 어머니 밑에 살았지만 스스로 노력과 어머니의 훈계, 그리고 훈장 선생의 가르침과 인도 때문이었다. 박어사는 뛰어난 지혜와 민첩함으로 갖가지어려운 사건들을 해결하게 된다. 그 중에서 나는 `번개를 잡아라` 라는 제목이 가장 생각이 나는데 그 사건은 박문수가 지나가다가 한 마라을에서 부잣집을 털며 다니는 번개라는 이름을 가진 도둑이 아직도 잡히지 않는다는 소식을 듣고 자기가 잡겠다고 관청으로 갔다. 박문수는 사건을 해결 할 때마다 자신의 정체를 밣히지 않았는데 이 사건 역시 자신의 정체를 밣히지 않았었다. 그 번개라는 도둑은 속…(생략)




떳다어사박문수를읽고떳다어사박문수를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