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미제라블을 읽고나서 일반독후감 `레 미제라블’을 읽고 나서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레미제라블을 읽고나서 일반독후감 `레 미제라블’을 읽고 나서.hwp   [size : 17 Kbyte]
  78   4   500   3 Page
 
  100%
  등록일 : 2010-12-05

레미제라블을 읽고나서 일반독후감 `레 미제라블’을 읽고 나서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장발장.. 가난하게 태어나 가난하게 죽었다...

누나들의 자식을 위해 빵을 훔쳤다는 죄로 19년 동안 감옥살이를 해야 했던 그는 옥살로 풀려난 뒤 여관을 찾아다녔지만, 전과자라는 이유로 아무도 재워주지 않았지만 딱 한사람 미리엘 신부는 그에게 따뜻한 음식과 잠자리를 제공하지만, 그는 그 자신을 속이고, 은그릇을 훔쳤다. 몇 시간도 안 돼 그는 경찰에게 잡혔지만, 미리엘 신부는 고맙다며 은촛대도 주어야한다 말하였다. 그 후 그는 자신을 반성 하며 마들렌이라 이름을 바꾸고 짐마차에 깔린 포르슈방이란 사람도 돕고 불이 난 아파트에서 하염없이 기다린 아이를 구해주기도 했다. 또 그는 공장을 세워 불쌍한 사람들을 위해 시설을 지어주기도 했다. 그 이야기를 들은 왕은 마들렌에게 시장이 되어 달라했지만 그는 거절했지만 시민들의 의해 시장이 되었다
몇 년 후 한 여자가 남자에게 욕을 했다. 자베르란 형사는 여성을 체포했다. 하지만 마들렌이 막아섰다.
그 여성이 시장을 알아보고 침을 뱉었다. 하지만 마들렌은 시장의 명령이니 풀어 달라 하여 그녈 풀어주었다. 알고 보니 그녀는 몸이 많이 쇠약한 상태였다. 병원에 가서 그녀의 이야기를 들어보니 그녀는 예전에 구슬공장에서 일했던 사람인데 이상한 소문이 돌았다. 그녀는 아이가 있다는 것이 었다. 그녀가 행실이 안 좋다는 이유였다. 그 이유 때문에 그녀는 짤렸다.
그 아이 이름은 코제트 인데 여인숙에 테나르디에 라는 사람에게 맡겼다. 하지만 테나르디에는 코제트에게 항상 일만 시켰다. 그러고는 코제트 어머니에게 코제트가 아프니, 코제트 옷이 작아졌으니 돈을 보내라 했다. 그 이야기를 들은 테나르디에게 프랑크를 많이 보냈다. 하지만 데려오지 않았다.
그녀는 많이 쇠약해진 상태였다. 그래서 내일 코제트를 데려 오겠다 편지를 썼다.
그가 일 을보고 있는 중에 자베르가 찾아왔다. 그리고 사과를 했다. 왜나하면 그는 경찰서에서 마들렌을 신고했기 때문이다. 그가 몇 십년전 감옥에서 일하던 중 장발장이라는 사람을 알…(생략)




레미제라블을읽고나서일반독후감`레미제라블’을읽고나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