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 사람들은 어떻게 살았을까를 읽고나서 옛날 사람들은 어떻게 살았을까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옛날 사람들은 어떻게 살았을까를 읽고나서 옛날 사람들은 어떻게 살았을까.hwp   [size : 8 Kbyte]
  139   1   500   1 Page
 
  100%
  등록일 : 2012-01-26

옛날 사람들은 어떻게 살았을까를 읽고나서 옛날 사람들은 어떻게 살았을까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제목 : 옛날 사람들은 어떻게 살았을까?

의복의 역사를 순서대로 고조선 때부터 순서대로 나열해 보자.
먼저 고조선 때는 사냥이나 수렵 활동 등 기마 생활에 알맞도록 소매와 바지 가랑이가 좁게 만들어졌다. 삼국 시대에는 남녀 모두 바지와 엉덩이까지 내려오는 저고리를 입었고 여자는 바지 위에 주름 잡힌 치마를 입었다. 통일신라는 상류층의 의생활은 당나라의 영향을 받았으나 서민들은 우리 고유의 옷을 그대로 입었다. 그리고 고려는 목면이 전래되어 서민들의 의생활에 큰 변화가 생겼고 족두리, 도투락댕기 등의 장식을 하였다. 조선시대에는 신분에 따라 옷 모양과 장신구 등이 뚜렷이 구분되었으며 외출복, 혼례복, 상복 등 옷차림이 다양해졌다. 개항기에는 한복을 개량한 개량한복을 입었고 양복, 양장의 등장으로 서양의 옷차림이 눈에 띄게 되었다.
이번엔 음식의 역사를 순서대로 나열해 보자.
먼저, 고조선. 고조선 때에는 벼, 조, 기장, 수수 등의 농산물을 재배했으며 가축을 기르거나 사냥을 해 음식으로 사용했고 도시에서는 술잔 같은 그릇을 이용했다. 삼국시대에는 풍년을 기원하는 제사를 지내며 떡을 만들어 먹었으며 채소를 소금에 절여 김치처럼 만들어 먹었다.그리고 통일신라 때는 불교가 성행하면서 식물성 식품과 차 문화가 발달하였다. 고려 시대에는 사찰음식이 크게 발달하면서 식물성 음식이 연구되었다. 조선 시대에는 차 문화가 쇠퇴하고 궁중음식과 향토음식 등이 발달하였으며 고추와 젓갈을 넣은 김치를 만들어 먹었다.
이번에는 집의 역사에 대해 알아 보도록 하자.
먼저 움집. 처음에는 움막처럼 땅을 깊이 파고 지은 움집에서 생활했다. 점차 벽이 땅으로 반쯤 들어가는 반움집을 지었다. 그리고 토담집은 두꺼운 흙을 쌓아 땅 위에 지은 집이다. 지금도 마루 없이 벽이 두꺼운 원초적인 토담집이 남아 있다. 양통집은 까치구멍집이라고도 하며 고대 부유층 사람들의 집으로 여겨진다. 태백 산맥을 중심으로 동해안 산간 지방에서 아직도 볼 수 있다. 귀틀집은 목재가 풍부한 산간 지대에서 볼…(생략)




옛날사람들은어떻게살았을까를읽고나서옛날사람들은어떻게살았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