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버트위스트를 읽고나서 올리버트위스트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올리버트위스트를 읽고나서 올리버트위스트.hwp   [size : 26 Kbyte]
  76   0   500   1 Page
 
  _%
  등록일 : 2011-01-04

올리버트위스트를 읽고나서 올리버트위스트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불쌍한 아이
<올리버 트위스트>를 읽고
가을은 독서의 계절이라고 합니다. 바람도 선선하게 불어 책을 읽기에 딱 좋다고 합니다. 저는 물론 다른 때에도 책을 많이 읽습니다. 하지만 텔레비전에서 가을은 독서의 계절이라고 하고 강조하기에 색다른 책을 읽어보고 싶어서 서점으로 갔습니다. 서점에는 정말 많을 책들이 있었습니다. 어떤 책이 좋은지 고르기도 힘들었습니다. 하지만 그 속에서도 좋은 책은 금방 눈에 띄었습니다.
<올리버 트위스트>
저는 그 책을 사 들고 와 한 번 읽고, 두 번 읽고 여러 번 읽었습니다. 그리고 오늘은 그 때의 감동을 생각하며 독후감으로 쓸 생각을 했습니다. 어느 보육원에 또 새 아이가 들어왔습니다. 그 아이의 엄마가 길가에 쓰러졌지 때문에 아이는 보호자가 없었습니다. 보육원장님은 우선 아이를 안아 주고는 아이의 엄마를 진찰해 줄 의사 선생님을 불렀습니다. 그런데 아이의 엄마를 진찰하신 의사 선생님은 고개를 절래 절래 흔들며 말했습니다.
“이 부인은 불가능합니다”
저는 그 말에 깜짝 놀랐습니다. 어린아이들 두고 엄마가 죽어야 하잖아요. 그건 너무 슬픈 일입니다. 아이는 나중에 자라 엄마가 보고 싶을 겁니다. 그런데 그럴 때 엄마의 얼굴조차 떠오르지 않으면 얼마나 슬플까요? 저도 가끔 엄마와 떨어져 있어야 할 때가 있습니다. 그럴 때 저는 엄마의 얼굴을 떠올리거나 사진을 봅니다. 그럼 조금은 기분이 좋아집니다. 그 아이는 ‘올리버 트위스트’하는 이름으로 불렸습니다. 그 아이의 얼굴은 여자아이 같아 보입니다. 남자인데 너무 말라서 그런 것 같습니다. 아마 엄마가 보고 싶어 매일 울어서 그렇게 말랐을 겁니다. 올리버 트위스트가 열두 살이 되는 날, 올리버 트위스트는 보육원에서 나왔습니다. 일을 하면 잠을 재워 주는 곳으로 갔습니다. 그러나 올리버 트위스트는 그 곳에서 오래 있을 수 없었습니다. 같이 일을 하는 친구들이 시키는 바람에 밥 한 그릇을 더 달라고 했다가 쫓겨나 버렸습니다. 너무 불쌍하였습니다, 친구들은 너무 합니다. 올리버 트…(생략)




올리버트위스트를읽고나서올리버트위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