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딴방 신경숙 독후감 외딴방독후감 외딴방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외딴방 신경숙 - 독후감 외딴방독후감 외딴방.hwp   [size : 29 Kbyte]
  11   0   500   3 Page
 
  _%
  등록일 : 2012-07-26

외딴방 신경숙 독후감 외딴방독후감 외딴방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간소한 대화>
- 외딴방을 읽고 -

외딴방과 나의 만남은 꽤나 운명적이었다고 할 수 있다. 학교 보충수업시간, 여느 때와 다름없이 조용히 흘러가는 잔잔하고 평화로운 분위기 속에 가만히 들려오는 선생님의 매끄러운 목소리. 그 안에 담겨진 사소한 마디마디의 말들. 나지막하게 나의 귓가를 멤도는 담소의 내용들. 선생님께서 수업시간 중 작은 이야기를 하셨다. ‘신경숙’이라는 작가가 있는데 그녀의 문체가 매우 아름답고 마음을 녹이게 한다고. 이런 사소한 얘기를 접한 나는, 그녀와 만나고 싶어졌다. 과연 어떤 표현으로, 생각으로 글을 써내려 나가는지. 이런 사소하고도 일상적인 이야기도 삶을 더 풍요롭게 살기 위한 요소이므로 절대 간과해선 안 된다는 것을 잘 알고 있으므로 그녀의 작품 중 하나인 ‘외딴방’을 읽어보기로 결심하고 그 책을 바로 구입했다. 그 때 부터였다. 작가 ‘신경숙’과 나와의 만남은. 내 엄지손가락을 뉘여 놓은 것 보다 널찍한 두께는 나로 하여금 탄식하게 만들었지만, 일주일간의 기간 끝에 외딴방을 자유로이 넘나들 수 있게 된 나는, 어느새 37개의 외딴방 앞에 서있는 나를 발견한다.
외딴방에서의 ‘나’는 작가 신경숙의 어린 시절 모습이다. 7~80년대의 열악한 산업 환경과 급변하는 산업화 속에서 가난과 고독에 마주하면서도 어쩔 수 없는 삶을 살아가는 모습 속에서 어린 그녀는 글을 쓰고 싶다는 열망 속에 하루하루를 지새운다. 가난한 집안 형편 때문에 그녀는 16세 어린나이에 도시로 와 취직하고 외딴방 속에서 생활한다. 글을 쓰는 소설가가 되고 싶어 했던 그녀의 소중한 꿈은 공장이라는 암울한 장소 속에서 기계소리와 함께 삐그덕 돌아간다. 나와 비슷한 나이에 한 가족의 짐을 어깨에 가득 메고, 꿈을 키워 가고, 고독한 외딴방에서 생활하는 그녀의 모습은 보는 나로 인해 안타까움을 금치 못하게 했다. 7.80년대 열악하고 아픈 당대의 현실을 그녀는 그 시대 속에서 처절하게 느꼈을 것이다. 끝이 없는 노동시간과 고단한 몸과 정신은 얼마나 쇠약할까. 그…(생략)




외딴방신경숙독후감외딴방독후감외딴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