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동 한 그릇을 읽고 우동 한그릇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우동 한 그릇을 읽고 우동 한그릇.hwp   [size : 11 Kbyte]
  62   0   500   1 Page
 
  _%
  등록일 : 2012-12-04

우동 한 그릇을 읽고 우동 한그릇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제목 : 우동 한그릇
저자 : 구리 료헤이
출판사 : 청조사

우동 한 그릇을 읽으면서 눈시울이 붉혀지는 경우가 정말 많았다. 언제 읽어도 감동적인게 글이라는게 한번 인쇄되서 나오면 읽어도 읽어도 변하지 않아서 좋은 것 같다. 이 책을 않 읽어본 사람 그리고 책을 오래 보지 못하는 사람 책을 읽는 것을 싫어하는 사람들에게 권해주고 싶은 책이 봐로 이책이다. 어쩌면 우동 한 그릇이라는 이야기가 실화로도 생길수 있는 이여기가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겠다고 생각하게 됐었다. 실제 일어났던 일이라면 우동 한 그릇이 세상 무엇보다 아주 따뜻한 우동이 아닐까라도 생각할수 있다.
이야기의 시작은 어느 평범한 우동집에 저녁 늦게 그것도 섣달 그믐날 인 12월 31일이 였다. 이날은 우동집이 일년 중 가장 바쁜 날이라고 한다. 무뚝뚝한 주방장과 상냥한 아내는 단란하게 우동집을 꾸려가고 있었다. 그날 저녁 이제 손님의 발길이 뜸하자 그릇을 주섬주섬 정리하고 가게를 정리하고 있었는데 허름한 옷을 입은 한 여자가 여섯 살, 열 살 정도 되모이는 남자아이들을 옆에 데리고 들어왔다. 머뭇거리며 여자는 우돌을 한 그릇만 시켰다. 정말 가난했나보다 세사람이서 우동 한 그릇이라니...... 이렇게 가난해서 쪽방에 살면서 굶고 또 외국에도 이렇게 가난한 이들이 아주 많이 있을 것이다. 그렇게 가게 안으로 들어와서 난로에서 가까운 2번 테이블에 앉았다. 주방장은 한덩어리 반을 넣어서 삶아 냈다. 한 테이블에 우돈 한 그릇으로 세삼리 오순도순 이야기를 나누며 우동 한 그릇을 다 비우고는 값을 지불하고 그 모자들은 가게를 나갔다. 그다음 바쁘게 또 한해를 보낸후 다시 12월 31일이 돌아왔습니다. 그렇게 또 와서 우동 1인분을 시키는 모자가 왔다. 이번에는 세덩어리를 끓여서 주었다. 그렇게 또 가음 해가 되었다. 이번 여름부터 200엔으로 팔리던 우동 가게의 기격의 차림표는 10시가 진자 모두 150엔으로 바뀌고 역시나 모자들은 그 해에도 우동집으로 왔습니다. 형은 교복을 동생은 작년에 …(생략)




우동한그릇을읽고우동한그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