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지쓰기 - 동백꽃을 읽고서 편지 동백꽃

독후감 > 기타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파일  동백꽃을 읽고서 편지 동백꽃.hwp   [size : 15 Kbyte]

조회  58 다운  1 가격  500 분량  2 Page
신뢰도  
  100%
평가  등록일 : 2010-07-20

자료설명

동백꽃을 읽고서 편지 동백꽃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본문/내용
<동백꽃-점순이에게>
점순아 안녕? 이렇게 편지를 쓰는 건 처음이다. 사실 너에게 해주고 싶은 말도 많고 너에게 배운 점도 많아서 이렇게 편지를 쓰고 있어. 어때? 이 정도면 너도 감동을 받았겠지? 사실 네가 좋아하는 남자에게 그렇게 못되게 굴었다는 점이 조금은 밉게 보이기도 하고 또 다르게 보면 네가 정말 순순하고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는 마음이 있었기 때문에 그랬던 것 같아. 그런 거 맞지? 사실 너도 나쁜 마음으로 그렇게 행동했었던 건 아니니 말이야. 나도 다 잘 알고 있다고. 그래도 보는 우리들은 네가 조금은 얄미웠다고. 꼭 그렇게 닭들을 이용해서 싸워야 할 필요가 있나? 하는 생각도 들었으니 말이야. 그래도 결국은 너의 마음을 전할 수 있어서 다행이다. 그렇지? 만약 내가 너였더라면 과연 어땠을지 궁금해. 사실 남자아이에게 너의 그런 좋아하는 마음을 내보이기는 싫고 그렇다고 그 아이가 몰라주니까 괜히 짜증나고 마음도 아프고 그렇다고 해서 막 좋다고 하는 것도 좀 아니잖아. 그런 거 맞지? 그래서 괜히 이렇게 저렇게 돌려서 말하고 행동하고 말이야. 그리고 사실 너도 못되게 행동한 것은 아닌데 그 남자아이가 너를 너무 몰랐던 것 같아. 그냥 단지 감자가 맛있어서 주고 싶었던 것뿐인데 그 남자는 받지도 않고 너 먹으라고 그러니까 얼마나 싫었을지 난 알 것 같아. 사실 누군가 내가 건네주는 것을 받지 않는 다는 건 속이 상하는 일이잖아. 그런 점에서 참 그 남자아이도 너무 바보 같은 면이 있었던 것 같아. 그지? 그래도 네가 좋아하는 사람이니까 난 이해할 수 있어. 게다가 좋게 보면 얼마나 순수한 남자 아이인데. 요즘에는 그런 아이가 없잖아. 그러니 너도 참 마음이 착한 아이인 것 같아. 그래도 조금은 솔직해졌으면 좋겠다. 그렇게 마음을 보이지 않으면 알 수 없는 거잖아. 마음이란 것을 표현해야 하는 거지. 그렇게 숨기고 있으면 아무도 모른다고. 그걸 알아주길 바라면 너무 힘든 거잖아. 난 너의 마음을 알고 있지만 아마 그것을 행동으로 하는 건 좀 쉬운 일은 아니겠다. 그렇게 부끄러운 마음이 크니까 어쩔 수 없지. 그래도 그런 마음과 행동이 너의 가장 큰 장점인 것 같아서 조금은 부러웠어. 그렇게 순수한 마음을 나도 가지고 싶거든. 티 없고 맑은 마음 말이야. 넌 그런 점에서 정말 부러워. 그 남자도 너의 그런 마음을 좋아하지 않을까 싶어. 물론 그 남자 아이의 눈에 비치는 처음의 너는 조금은 아니었을지도 몰라. 괜히 새침한 애로 보였잖아. 내가 봐도 조금 그래보였지만 지금은 아니야. 부러운 아이로 올라선 거지. 넌 참 행복한 소녀인 것 같아. 그 남자 아이도 참 행복한 소년이고. 부러운 커플 하나 또 탄생했네. 만약 내가 너라면 어땠을까? 그 남자아이를 내가 좋아한다면 아마 나도 너처럼 그렇게 행동했을지도 몰라. 아무리 좋아도 쉽게 행동으로 옮기기가 쉬운 일은 아니잖아. 정말로 좋아하니까 그 아이에게 잘 보이고 싶은 마음도 크고, 괜히 도와주고 싶은 마음도 있으니까 말이야. 이렇게 생각해보니 나도 너랑 별 다른 건 없는 것 같아. 나도 나름 착한 마음씨를 가지고 있는 것일까? 머 조금은 그럴지도 모르겠다. 그래도 너보다는 조금 더 적극적으로 하지 않았을까 싶기도 해. 난 닭 에게 싸움 같은 건 아마 시키지 않았을 거라고. 그건 좀 너무하다는 생각이 든단 말이야. 그래도 결국은 이루어졌으니까 축하해. 그리고 내가 그 남자였다면 과연 너를 어떻게 받아들였을까? 너의 마음을 벌써부터 알고 있었을지도 몰라. 왠지 딱 그런 행동을 하면 좋아한다는 표시가 아닐까 하는 마음이 들잖아. 하지만 그 소년은 너무 순진 한 건지 바보 같은 건지 그걸 모르다니 정말로 조금은 답답하기도 했다고. 나라면 절대로 그러지 않았을 것 같은데 말이야. 어쨌든 행복하면 됐잖아. 안 그래? 너도 좋고 그 소년도 좋고. 게다가 그런 너희를 보는 나도 괜히 좋아지는 마음이 엄청 들었으니까 행복했어. 나도 어서 너처럼 그랬으면 좋겠다. 난 절대로 부끄러워하지 말아야지. 하고 생각하지만 역시 막상 현실이 되어버리면 너처럼 할까 봐 왠지 조금은 이상한 마음도 들어. 지금부터 다짐해야겠다. 절대로 그런 일은 만들지 않겠다고 말이야. 너에게 또 하고 싶은 말이 정말 많았던 것 같은데 역시 막상 하려고 하면 하나도 생각이 나지 않아서 큰일이야. 도대체가 무슨 말을 또 해야 할지 모르는 이 고민하고 있는 내 모습을 떠올리고 있는 거 아니야? 그런 모습을 생각하면서 웃지 말라고. 난 나름 힘들단 말이야. 그래도 이렇게 너에게 편지까지 쓸 정도니까 이 정도면 난 괜찮은 것 같아. 하고 싶은 말은 생각나면 그 때 또 다시 하면 되잖아. 그렇지?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너의 소년과 싸우지 말고 항상 밝게 웃으면 지냈으면 좋겠어. 정말 그런 마음이 진심으로 들고 있어. 왠지 그러면 나까지도 행복해지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서도 그런 거지만. 어쨌든 서로가 행복하면 좋은 거잖아. 항상 힘내고 열심히 하자!

연관검색어 #Tag
편지쓰기동백꽃을읽고서편지동백꽃  

 장바구니
(보관된 자료가 없습니다.)